ID/PW 찾기 회원가입
씨네21 창간 26주년 기념 특대호 세 번째/정우성,이정재 커버스토리(1302호 2021/4/20~27)
 
3
  1668
Updated at 2021-04-22 14:29:23

 

▲ 씨네21 창간 26주년 기념 특대호 세 번째 판 스캔


창간 주년 기념 특대호라고는 하지만 부피는 평상시와 똑같다. 이전처럼 전도연 책자니 송강호 책자니 하는 별책부록을 제작한 것도 아니다. 별다른 특집 기사도 보이지 않는다. 개편된 것도 아니다.


대체 이게 어딜 봐서 기념 특대호인가 싶었는데 찾아보니 세 번에 걸쳐 기획된 기념호였다. 예전엔 창간 기념호 기획할 때마다 특집기사로 한국영화를 움직이는 파워 인사 랭킹 같은 걸 뽑기도 했는데 요즘도 이런 거 하는지 모르겠다.

 

▲ 씨네21 1302호(2021/4/20~4/27) 커버스토리

[보호자] 정우성 감독/[헌트] 이정재 감독 - 오랜 친구인 두 배우가 장편영화를 연출하다


마침 cgv에서 시그니처K 기획 일환으로 4월 21일에 [태양은 없다]가 재개봉돼서 정우성, 이정재의 이번 씨네21 커버스토리가 절묘해졌다.


요즘은 씨네21보다 씨네21을 통해 주마다 확산되는 20자평이 더 유명하다 보니 씨네21의 발간 여부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종이책으로 잡지를 안 보는 시대다 보니 이해한다. 편의점에서 신문과 잡지를 취급하지 않은지 오래됐고 가판에서도 잡지 보기가 어렵다. 일상적으로 접하는 공간들에서 잡지가 사라지다 보니 따로 찾지 않는 한 잡지의 발간 여부를 알 수 없다.


2011년 10월 스크린 폐간 후 씨네21은 벌써 10년째 국내 유일의 영화 잡지로 남았는데 사람들과의 대화 속에 어쩌다 씨네21을 말하면 대부분은 아직도 그 잡지가 발간이 되고 있냐며 놀라워 한다. 20자평은 알아도 20자평의 출처인 씨네21의 발간 여부는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 이정재, 정우성


▼ 이건 잡지 스캔

 

커버스토리 내용 일부다. 온라인 씨네21에선 아직 제공되지 않은 기사라 일부만 발췌해서 올린다.


씨네21을 종이책으로 오랜만에 접하다 보니 감회가 새롭다. 시대 흐름의 변화에 맞춰 씨네21도 유튜브 장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26주년 기념 특대호 커버스토리는 영상 인터뷰로도 접할 수 있다.

 

어느새 26주년을 맞은 씨네21. 특유의 편파성으로 읽을 때마다 거름종이가 필요하지만 그래도 이만한 잡지도 드물다. 저명지로써 아직은 업계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 같다. 1984년 3월 창간된 스크린이 27주년까지 찍고 2011년에 폐간됐는데 씨네21은 그보단 오래 지속됐으면 좋겠다.


▼ 온라인에서도 공개된 1302호 이정재, 정우성 커버스토리 화보

 

 

 

 

 

 

 

 

 

 

16
Comments
5
Updated at 2021-04-22 14:31:18

이정재...입꼬리가 쳐져서 그런지 몰라도...어느날부터인가...할머니 인상이 보이는 듯한 느낌이...

2021-04-22 14:31:23

둘 다 결혼도 안하고... 안썩는군요.

1
Updated at 2021-04-22 14:34:58

결혼을 안 해서 안 썩은 걸까요...?





근데 미혼인 나는 왜 썩은걸까나...?

2021-04-22 15:03:38

난 썩었어....

2021-04-22 14:34:22

25년 보다 올해부터 접었네요

많이 아쉬웠지만 사진만 보고 끝 이런 경우가 많아서 ..

2021-04-22 14:34:42

제일 싫어하는 영화잡지에 제일 싫어하는 배우 두 명이 나오는군요.... ㅋㅋㅋ

9
2021-04-22 14:44:49

제목에 다 써있는데 제일 싫어한다면서 굳이 클릭하고 댓글까지 쓰는건 참...
그렇게 싫으면 그냥 갈 길 가세요.

4
Updated at 2021-04-22 15:02:23

참...이런 댓글들을 보면 안타깝습니다 자신의 코드와 취향에 맞지 않는다고 글쓴이에게 예의없는 모습을 너무도 쉽게 보여주는 이런 태도...
별로 좋지 않아 보입니다
맘에 안들면 댓글을 남기지 않으면 그만이고 맘에들면 자신이 좋아하는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즐거운 대화를 이어나가는게 낫지 않을까요?

4
2021-04-22 15:48:19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고 한국 최고의 위치에 있는 배우 두명을 기재한 글에 굳이 들어와 본인이 싫다고 댓글을 남기는 참 공허하고 애잔한 나홀로 메아리.... ㅋㅋㅋ

4
2021-04-22 16:28:42

ㅋㅋㅋㅋ 애도 아니고...

2
Updated at 2021-04-22 17:56:05
지금 대한민국에 영화잡지가 몇개는 되나봄
제일 싫어한다는 말이 다 나오고
2021-04-23 14:02:37

제일 싫어하는 아이디의 제일 싫어하는 덧글이네요 ㅋㅋㅋ

 

2
2021-04-22 15:03:27

정우성은 언제봐도 참 대단한 미모입니다. 저 나이에 저런 미소라니.

1
Updated at 2021-04-22 16:01:39

저는 개인적으로 이정재 연기 잘하는건 인정합니다.

 

다만, 운이 참 좋은것 같아요.

음주운전 2번씩이나 걸렸는데도 불구하고, 활동은 꾸준한걸 보면요.

(한번은 매니저가 운전했다고 떠넘기고, 또한번은 초등학교부근에서 음주운전)

 

이상하게 이정재만 보면 늘 음주운전배우라는 것이 떠올라서요.. ㅡ.ㅡ

1
2021-04-22 16:34:51

마지막으로 적발된 때가 2002년인데,
그때는 음주운전을 바라보는 대중들의 시선이 지금 같지 않았던 걸로 압니다. 만약 이정재가 2020년쯤에 음주운전을 했더라면 (어떻게든 복귀는 했겠지만) 이미지는 나락으로 떨어졌겠죠?...

2021-04-22 22:39:24

 정우성은 진짜...너무 멋있네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