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시대를 넘어서는 명작들
 
2
  3020
2021-06-12 15:13:50

제가 어린 시절 처음 벤허와 십계를 본 게 80년대 였습니다.

아마 주말의 명화나 토요명화 중 하나에서 더빙된 것으로 봤을텐데요.

벤허가 1959년, 십계가 1956년 작품이네요.

위키백과 찾아보니 한국더빙 방영이 벤허가 87년 십계가 89년이군요.

둘다 30년 안쪽이네요.

아버지께서 이거 진짜 재밌는 영화라고 하셔서 온 가족이 TV앞에 앉아서 거의 4시간 짜리 영화를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30년 전 영화인데 전혀 지루하지도 시대에 뒤떨어진 느낌도 없었죠.

당시 최신 영화였던 백투더퓨쳐와 로보캅 등을 정말 재밌게 보았지만, 십계와 벤허도 손에 땀을 쥐면서 봤습니다.

지금 십대들 입장에서는 백투더퓨쳐, 터미네이터 2나 타이타닉 같은 영화가 비슷한 느낌일까요.

근데 지금 십대들에게 벤허나 십계를 보여줘도 재밌게 볼 것 같아요.

명작은 시대와 상관없이 명작이니까요.

모던 타임즈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지금 제 딸에게 보여줘도 재밌어 할 명작인 것처럼 말입니다.

(재미없어하면 어쩌죠…)


19
Comments
2
2021-06-12 15:20:43

오히려 40년대 50년대 흑백 명작 영화들은,

요즘 보더라도, 스토리가 명확하고,  장면 장면이 굉장히 친절해서, 보기가 편안하더라구요. 

등장인물이 누구인지, 지금 어떤 상황인지, 주제가 뭔지, 떠먹여주는 느낌?  

프란츠 카프라의 멋진인생 같은 영화도 애들도 재미있게 봤어요. 

TV가 보급되어 있지 않은 시기라서 좀 더 폭 넓은 대중이 보기 쉽게 만들어진 것이 아니었을까요? 

 

 

WR
2021-06-12 18:32:43

선악의 구분도 명확하더군요.

특수효과를 보면 저 당시에 어떻게 저런 걸 찍었지? 하는 생각도 많이 듭니다.

1
Updated at 2021-06-12 15:29:55

겨울동자 님 예술적 심미안이 어렸을 때부터 있으셨던 듯요.

벤허 십계
전 어렸을 때 티비서 하면 뭔 소린지도 잘 모르겠고
바슷비슷한 곱슬머리에 수염달린 사람들이 뭐라뭐라 하는데 잠만 오고 ㅎㅎ

전차신에 한 번
바닷길 갈릴 때 한 번만 번뜩

WR
2021-06-12 18:36:15

예술적 심미안 같은 게 있었으면 참 좋았을 텐데 말입니다

4시간 가까운 긴 시간의 영화인데 초등학생이던 제가 지겨워하지 않고 다 봤던 걸 보면 사람을 끌어들이는 흡입력이 있는 명작은 명작인 듯 합니다.

1
2021-06-12 15:30:46

 오즈의 마법사를 작년인가 처음 시청했는데 너무 재밌게 봤습니다 

WR
1
2021-06-12 18:37:36

저는 영화는 잘 기억이 안나고 제작할 때 아역 배우에 대한 처우만…

WR
2021-06-12 18:40:23

쥬라기 공원을 책을 먼저 읽고 영화를 봤을 때 그 느낌일까요?

화면 특수효과는 끝내주는데 책 내용의 핵심은 별로 못가져온 듯한 느낌?

2
2021-06-12 16:44:26

저는 벤허를 이두호 화백의 만화로 먼저 접했던 기억이...

2
2021-06-12 17:26:16

소년중앙 별책부록으로 연재됐던 기억이 나네요...

WR
1
2021-06-12 18:41:35

오… 박력이 장난 아니었겠네요.

1
2021-06-12 18:07:53

벤허 정말 재밌었는데 십계도 봐야겠네요!!

1
2021-06-12 18:29:22

덤으로 쿼바디스도요

WR
2021-06-12 18:43:14

쿼바디스는 제대로 본 적이 없어요.

맨날 마지막 장면만…

WR
2021-06-12 18:42:28

실망 안하실 겁니다.

1
2021-06-12 18:27:54

중1 여자조카에게 얼마전 타이타닉을
보여줬는대 감명있게 보았다고 하더라구요..

WR
2021-06-12 18:44:15

대작이고, 명작이죠.

저는 그 밴드가 제일 기억에 남더라구요.

1
2021-06-12 21:15:02

1950년대를 대표하는 시대를 대작인데 대한극장에서 상영했던 벤허 지금도 잊을 수 없네요 ㅅㅅ

2021-06-13 19:08:20

시골 헐리웃 키즈에게 대한극장서 벤허 보신 분들은 평생을 자랑(?) 하시던..ㅎㅎ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