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못웃기면맞는다
ID/PW 찾기 회원가입

[타이타닉] 제임스 카메론의 걸작

 
6
  2498
Updated at 2021-10-04 14:30:03

 

제가 이 영화를 처음 본 때가 2012년이었습니다

 

이 영화 엄청 유명하긴 한데 그동안 전 그닥 관심이 없었었죠 

 

왜냐면 이 영화를 보기 전에는 그냥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주인공이고

 

타이타닉호의 침몰로 신파 한스푼 껴얹은 로맨스 영화라고 생각했거든요

 

근데 2012년에 어쩌다 이 영화를 볼 기회가 생겨서

 

도대체 이 영화가 그렇게 유명한 이유가 뭘지 궁금해져서 한번 봤습니다

 

와... 다 보고 나니 왜 이때까지 이 영화를 안 봤나 후회가 되더군요

 

이 영화는 2가지 영화가 합쳐졌습니다

 

전반부는 로맨스 영화, 후반부는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입니다

 

그 시절 억압된 여성의 전형적 모습인 여주인공 로즈가

 

자유롭게 사는 남주인공 잭을 우연히 만나게 되고

 

당당하게 사는 법을 배우며 둘이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이 전반부   

 

후반부에는 타이타닉의 침몰 과정을 아주 천천히 그리고 상세하게 그려냈는데

 

이 과정을 통해 전해지는 긴장감이 정말 대단했습니다 

 

침몰하던 배에 남겨진 자들의 공포도 너무나 잘 느껴졌구요

 

이게 그 당시 아카데미 11관왕에다가 전세계 흥행 1위까지 달성했다는데

 

그럴 자격이 충분히 있었고 아주 대단한 걸작입니다

 

아 그리고 이건 얼마 전에 있었던 일인데

 

제 동생도 저와 같은 이유로 타이타닉을 보지 않고 있었습니다

 

보기 싫다는 거 제가 강제로 보여줬는데

 

처음에는 불평하더니 나중 가선 아주 몰입해서 보더군요

 

다 보고 나니 '이건 인정한다' 라고 말했습니다 ㅋㅋ 

 

혹시 만약 안 보신 분이 있으시다면 꼭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12
Comments
2
2021-09-28 22:51:26

보고 또 봐도 질리지않는 굉장한 영화입니다

Updated at 2021-09-28 23:05:42

제가 나이가 많기는 하나보네요 저는 개봉할때 극장에서 봤어요 당시 진짜 신드룸이라고 하나요 

가뜩이나 당시는 IMF 시절이고 지금 보다 영미 문화가 세계를 호령하던 시기라 엄청 났죠 어디를 가도 셀린디온 주제곡이 나오고 신문 잡지 TV 에서는 타이타닉 이야기만 나오고 예를 들면 자동차 수십만대를 수출하는것 보다 좀더 이익이라고 이웃나라 일본 이야기 까지 하면서 총성없는 선진국들의 문화 전쟁 이라고 우리도 진정한 선진국이 되려면 문화 산업에 각별히 투자를 해야한다고 했던 90 년대 중반 후반이 기억 납니다 ( 아마 DJ 정권때 꽤 투자를 하지 않았나요 )  

왜 그 시절에는 그랬는지 예를 들면 마이클 잭슨이 한국에 방문 한다고 하면 왜 그리 무슨 국빈이라도 오는것 마냥 호들갑을 떨고 그냥 가수 한명 오는건데 다시 영화 이야기를 하면 타이타닉이 좋은영화인것은 맞지만 사실 다시보면 이보다 더 좋을순 없다가 내용면에서는 더 알차고 좋은 영화거든요 타이타닉은 그냥 시상식에 적합한 영화죠 그냥 제 생각이에요 

2021-09-28 23:39:24

세기의 걸작이라고 생각합니다. 


2021-09-29 00:34:16

블루레이 부가영상 보시면 타이타닉호 내부 가구라던가 식기까지 재현했더군요.
카메론이 대단한거죠.

2021-09-29 01:12:53

거기다 OST까지 걸작이죠.

2021-09-29 01:23:39

평생 영화에 관심없으셨던 아버지가 극장서 보시고 흥분하셔서 며칠을 말씀하셨었죠

2021-09-29 06:58:51

다들 모르실겁니다. 카메론 감독이 당시 배안 사람들 대사에 그 시대의 사투리를 구현하기 위해 언어학자를 붙였다능 완벽이 뭐라는걸 완벽하게 보여주는….
제작자가 보면 기겁할 일이죠.
아니 그 시대 사투리가 이런 재난 블럭버스터 영화에 왜 필요함? 이랬겠죠. ㅎㅎ

Updated at 2021-09-29 11:19:59

개인적으로는 타이타닉 당시에 썸 타던 여자가 5명이라서 데이트 무비로 극장에서 5번 보고 난 후에는 완전히 질려했었던 추억이 있는 영화입니다.

참고로 나중에 부모님과 본 것까지 따지면 총 6번을 극장 관람했네요.

3번째 감상까지는 좋았습니다.

처음 감상 시에는 너무 좋았다가 점점 지겨워졌는데 시간이 흘러 나중에 블루레이로 재 감상하니까 역시나 좋네요.

예전이나 지금이나 둘의 러브스토리가 웬지 불륜처럼 느껴져서 스토리 자체는 그렇게까지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런 사람조차도 정말 재미있는 영화라고 느끼게 만들었으니 진짜 명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신기하게도 마지막 침몰 씬의 밴드 연주부분에서는 항상 눈물이 맺히네요. 

Updated at 2021-09-29 12:30:29

90년대 개봉 당시 극장관람을 못한게 한이었는데, 몇년 전 3D로 개봉해서 극장관람했었습니다.

대화면에서 보는 타이타닉은 너무나 황홀한 경험이었어요.

2021-09-29 13:39:18

시간상 전세계 최초 개봉 첫날 첫 개봉 첫회 시간상 제일빠른 첫회 본 사람입니다.

아침에 시내에서 학교 땡땡이 치다가 할께없어서 극장가서 본 영화...  

Updated at 2021-09-29 14:02:11

제 개인적으로는 타이타닉은 과대평가 받는 영화입니다

 

1. 그 큰 배의 스케일과 그 진부한 로맨스는 서로 어울리지 않습니다

 

2. 로맨스가 전형적인 권선징악형입니다

 

3. 가장 결정적으로, 그 남편될 사람 캐릭터가 멋대가리가 없습니다

일부러 카메론 감독이 그런 꼴통 캐릭으로 설정한 거 같은데요

그 설정이 작위적이고, 디카프리오 캐릭하고 너무 대비됩니다

저의 소감은...그 남편 될 사람 캐릭을 좀 더 현실감 있고 자연스러운 캐릭

다소 매력을 가지고 있는 캐릭으로 설정하는 것이 훨씬 나았습니다

즉 전형적이고 알맹이도 없는 3각 관계입니다

1
Updated at 2021-09-29 14:07:02

카메론의 걸작은 역시 터미네이터 1편입니다

 

그리고 블록버스터로서 진정으로 알아줘야 할 작품들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십계

타워링

 

이런 작품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