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TV‧모니터
ID/PW 찾기 회원가입
보건교사 안은영
 
6
  3286
2020-10-01 00:31:51

첫 회를 봤을 때는

"뭐 이런 드라마를....."하다가..

점점 빠져들었네요.

"어이 없네" 하다가 "어라?" 했네요.

"무슨 드라마가 이래?" 하다가 결국 시즌 1을 다 보게 되었네요.

결국 5화에서 가슴 뭉클함과 진한 여운까지 선사합니다.

좀 컬트적이면서, 엽기적지만,

그래서 예전 흔히 말하는 골때는 영화였던 "다세포 소녀(Dasepo Naughty Girl , 2006)"도 생각도 나지만 다르네요.

다음 시즌을 기다리는 드라마가 하나 더 늘어났습니다.



5
Comments
2020-10-01 05:14:43

6화는 마치 곡성의 변주같은 느낌을 받았어요. 보건교사를 아느냐~~귀에서 아우성 치는데, 젤리 그래픽과 이 음악은 TV 채널 두개를 틀어놓은 듯한 이질감을 주는데 짜증난 '시발~'과 무심해 보이는 정유미가 시너지를 내요. 원작소설과 별개로 음악 작곡자분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2020-10-01 11:35:40

보건교사를 아느냐~ 로 저도 알고 있었는데
메이킹 영상보니까 노랫말 에 자막과 함께 나오는데
“ 보건교사 안은영~~” 이더라구요 ㅎㅎ

2020-10-01 11:36:52

ㅋㅋㅋㅋ 그래도 아느냐~~가 더 그로테스크한데 아쉽네요.

1
2020-10-04 00:51:46

음악에 장영규라고 나왔던 것 같던데 씽씽과 이날치의 그분이겠죠?

2020-10-04 00:58:03

와, 역시 대단한 분이었네요. 음산한 분위기를 음악이 담당했다고 봐요. 극의 분위기를 넘어 쟝르까지 확인해주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