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퀸스갬빗 !! 순식간에 다 볼 수 있었네요. !! 개인적으로 좀 깨는 점 ~~
 
3
  3252
2020-10-27 11:16:47

 체스가 주제이긴 하지만, 어떠한 한 소재일뿐 어렵지 않은 내용들이라서, 몰입에 방해를 주지는 않네요. 

 

그래도, 저는 개인적으로 우리에게 보다 더 친숙한 바둑으로 상상을 해 보니 더 몰입이 되는 것 같아요. 

 

드라마에서 난공불락의 요새처럼 나오는, 소련은 아마도 바둑계의 중국같은...  

 

아마도, 이창호기사가 여자였다면, 이러한 스토리가 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그렇게 상상을 하고 보니,

더 재미있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보다가 놀랐거나, 좀 깬 점은... 

 

1. 비행기 흡연 장면 - 아.. 저 때는 실제로 정말 저랬구나.. 신기하네요. 

 

2. 1960년대 건조기 광고 - 우리나라는 이제야 건조기가 대중화되었는데, 미국은 60년대에 TV 에서 건조기 광고가.... ㅎㅎ... 

 

3. 무엇보다도 토마스 생스터 -  아.... 이 건 정말... 왜 그런 비쥬얼로 나왔는지... 처음 나올때 장르를 의심했네요. 뭐야.. 이거 코미디야 ??  정말 쌩뚱맞은 비주얼로... 나이들어 보일려고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러브액츄얼리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그런지, 도저히 몰입이 안 되더라구요. 

 

그래도 정말 간만에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강력 추천 !! 

님의 서명
"성공이란 내가 보기싫은 사람 보지 않으면서 먹고 살 수 있는 것이다"
by 故신해철
9
Comments
2020-10-27 11:22:32

토마스 생그터라는 배우는 아역일때 진짜 귀여웠는데....

성인으로는 너무 말랐더라구요 얼굴도 너무 동안이고 .....

그런데 이 드라마 은근 남성 판타지물인게......여주를 이렇게 이쁘게 만들어놓고.....남친들은 다들 별볼이 없더라구요. 외모도 그렇고....

그래서 더욱 몰입해서 보게 되는 ^^

WR
2020-10-27 23:06:49

그러고 보니, 남배우들이 토마스 빼고는 그닥.... 그렇네요.  남자들을 위한 영화인건가

2020-10-27 23:11:12

토마스도 우리의 겅쟁상대가 아니라 ^^

2020-10-27 12:19:31

1. 비행기 흡연 뿐만이 아니라, 실내에서 정말 마구잡이로 피워대네요. 솔직히 요즘 감독들이 '그땐 저랬지'라는 생각에 더 과하게 넣는것 같기도 ㅎㅎ.

 

2. 토마스 생스터는 왕좌의 게임에서도 좀... 그나마 왕겜에선 로브도 걸치고 해서 몸매가 좀 부하게 나오는데, 퀸즈갬빗에서는 마른 체형이 그대로 드러나서 진짜 무슨 코스프레하는 것처럼 보이더군요.

WR
2020-10-27 23:06:04

그럴수도 있겠네요..  일부러 더 심하게.. 아뭏든, 저 때는 폐암으로 많이 죽었을 것 같아요. 

2020-10-27 14:19:37

 토마스 생스터는 정말 너무 말랐어요. 선입견이겠지만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캐릭터를 연기하는게 어울린 단 생각은 안들었고 해리 멜링은 얼마전 악마는 사라지지 않는다를 봐서인지 뭔가 저지를 것 같았는데.. 세상 착함;; 이 배우가 두들리였군요. 

WR
2020-10-27 23:05:32

그러게요..  해리 멜링이 좀 너무 심심하게 나왔죠.  반면에, 토마스 생스터는 정말.... 전혀 몰입이 안되더라구요. 

1
Updated at 2020-10-27 15:01:39

제가 90년에 미국을 처음 갔는데 그때 비행기에서 담배피고 비행기 뒷쪽에 가보면 아저씨들 담배 물고 대한항공 화투로 고스톱 치고 있었습니다. 구경하고 있으니까 "학생 광팔아라" 고 하는 아저씨들도 있었습니다.

90년에도 이랬는데 60년대는 말할것도 없겠져.

더 오래전에는 ㅡ의사가 추천하는 담배ㅡㅡ라고 선전하는 담배브랜드도 있었고

ㅡ몸에 좋은 담배ㅡ라고 선전하는 브랜드도 있었습니다.

WR
2020-10-27 23:04:44

그 시대를 직접 경험하신 세대이시군요... 저도 고등학교때 처음 비행기를 타고, 비행기 팔걸이에 재떨이가 있는 걸 보고, 비행기에서도 담배를 피나? 했던 기억이 있네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