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빅뱅이론 이제야 마쳤습니다.
 
3
  1483
2021-04-19 07:36:15

딱히 공유하고픈 내용이 있지는 않구요, 중간에 끊어버린다는 넷플릭스의 수차례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제 페이스대로(뭐... 시간나는대로) 다 마치고 나니 자랑스럽기도 하고 아쉽기도 해서 주절여 봅니다.

캐릭터들에 몰입되기까지 초반에 시간이 조금 걸렸지만 geeky, nerdy 한 그들이 조금씩 "사람 돼가는" 모습을 지켜보는게 흥미로웠습니다.

개인적으론 초반의 에이미 캐릭터가 좋았는데 뒤로 가며 너무 정상적(?) 으로 변한건 실망스럽습니다.

여전히 유별난 셸던이랑 매칭시키기 위해선 그럴 수 밖에 없었겠죠.

(살짝 스포)

그닥 극적으로 다루진 않았지만, 노벨상 빼앗으려는 샘(반지의 제왕) 일당을 제거하려고 레너드가 나서는 장면이 저한텐 참 크게 다가오더군요. 예전에 미드캐릭터 중 누구랑 룸메이트 하겠냐는 글 올리신 분 계셨는데, 레너드 같은 친구 하나 있으면 평생 든든하겠습니다.

당분간은 방치했던 모던패밀리, 김씨네 편의점 이어보려구요.

(빅뱅이론 블루레이 박스셋 값이 떨어지질 않네요.)

4
Comments
1
2021-04-19 08:47:05

전 1회차는 정주행하고 그뒤로 혼자 식사할때나 밤에 외로울때(?) 아무 에피소드나 틀어놓고 봐서 대부분의 에피소드들을 2-3회차 이상씩 봤습니다 ㅎ (전엔 그런 미드가 프렌즈였는데 요즘은 빅뱅이론이네요) 내세에는 페니같은 여자친구 사귀는게 소원입니다^^;; 

WR
1
2021-04-19 11:59:34

페니 정말 사랑스러운 사람이죠.
저한텐 빅뱅이론은 프렌즈와 달리 아직은 집중해서 봐야 하는 드라마네요. 특히 셸던 대사들. ^^

1
2021-04-20 17:55:15

저랑 시청 주기가 비슷하시길래 반가워서 댓글 답니다. 개인적인 바람도 ㅎㅎ

WR
2021-04-21 00:53:55

저도 반갑습니다~~ ^^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