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정보]  [이터널스] MCU 영화 최다 시청자 기록 경신

 
6
  5133
Updated at 2022-01-19 10:57:19


첫 공개 이후 5일 간 미국에서 약 2백만 가구가 시청. 이전 최고 기록은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의 약 170만명.


34
Comments
3
2022-01-19 10:55:12

욕하면서도 다 본다니까요
(뭐 저는 영화관에서 그냥저냥 본 1인…)
마블에 대한 엄청난 기대치를 버리고 보면 볼만했어요.

4
2022-01-19 11:08:15

극장에서 본 사람이 없으니까, 디즈니 플러스에서 해주면 다 보죠. 틀면 나오니까. 

WR
13
2022-01-19 11:13:12

2021 북미 흥행 6위입니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보다 많이 봤어요.

4
2022-01-19 11:21:21

작년 흥행 순위권 영화라 그건 아닙니다

10
2022-01-19 11:36:20

샹치도 그렇고 이터널스도 그렇고 실제로는 흥행을 했음에도 비평이 많다 보니

이걸 보고 영화가 흥행에 실패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나 봅니다

샹치는 무려 평가까지 좋은 영화인데도 우리나라에서 까이다 보니 둘다 실패한 영화로 생각하는 분들 많죠

1
Updated at 2022-01-19 11:52:33

이 소식 듣고 좀 의아했는데 MCU 영화 중에 디즈니+ 첫 주 시청자수 집계된 건 블랙 위도우, 샹치, 이터널스 3개밖에 없거든요.


블랙 위도우 - 5일간 110만 가구 (무료, 극장 개봉 후 스트리밍)

샹치 - 3일간 170만 가구 (무료, 극장 개봉 후 스트리밍)

이터널스 - 5일간 200만 가구 (무료, 극장 개봉 후 스트리밍)


이런데 MCU 영화 기록 경신이라길래...

(블랙 위도우 유료 -> 무료, 3일간 -> 5일간 수정)

WR
2022-01-19 11:31:24

https://thedirect.com/article/eternals-mcu-disney-plus-viewership-record
기사 찾아보니 샹치와 블랙 위도우 수치도 5일 기록이라고 나오네요.

1
Updated at 2022-01-19 11:51:33

블랙 위도우는 말씀하신 대로 5일이 맞고 샹치는 3일인데 제가 잘못 적었네요; 저 기사는 잘못된 것 같습니다 (샹치는 금요일에 공개돼서 3일간 집계, 이터널스는 수요일에 공개돼서 5일간 집계네요)

 

정정: 블랙 위도우는 두 번 집계됐는데 제가 앞에 걸 적은 거였네요.

 

(극장 동시 개봉했을 때) 3일간 110만 가구 (29.99 달러 과금)

(극장 개봉 후 스트리밍 때) 5일간 110만 가구 (무료)

 

이렇게입니다. 둘 다 110만이라 헷갈렸던 것 같아요. 위에 댓글도 수정해놓겠습니다.

WR
2022-01-19 11:53:15

혹시 샹치 기록 출처도 알 수 있을까요? 여러 군데에서 샹치 5일 기록으로 해놔서 헷갈리네요.

1
2022-01-19 11:58:09

https://twitter.com/samba_tv/status/1460618149691338754

 

시청자수 집계한 삼바 TV에서 그렇게 발표했더라구요 (사진 보시면 아래에 작은 글씨로 11월 12일~14일)

WR
2022-01-19 12:05:59

링크 감사합니다. 여러 매체에서 묶어서 보도하느라 오류가 생긴 것 같네요.

1
2022-01-19 12:08:14

저도 이번 기회에 블랙 위도우 디즈니+ 시청자수가 두 번 집계됐다는 걸 알아가네요 ㅎㅎ

 

하여간 이터널스도 저 정도면 스트리밍에서도 좋은 성적인 것 같습니다

8
2022-01-19 11:24:17

아무리 그래도 호불호 갈리고 갠적으로는 재미 없었네요

WR
8
2022-01-19 11:32:21

누가 뭐라 했나요?

5
Updated at 2022-01-19 15:32:51

아뇨?? 후기는 남길수 있죠. 누가 뭐라한다고 후기 남기나요? 그리고 많이 봤다고 재밌다는 건 아니라고 보구요. 어벤져스 생각하고 본사람들이 실망해서 평가 남긴걸수도 있으니까요. 흥행 = 재미는 아니죠. 물론 개인적인 호불호가 가장 중요하겠죠

WR
4
2022-01-19 11:56:14

아무리 그래도 라는 표현이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좋은 것 같네요. 흥행 성적과 대중의 평가가 엇갈리는 경우는 매우 많죠. 흥행에 관한 소식을 다루고 있는데 아무리 그래도 재미없었다고 하시면 시비거는 걸로 들립니다.

5
2022-01-19 11:57:05

시비는 아닙니다. 괜히 반응 안하시면 됩니다

2
2022-01-20 01:03:14

신경쓰지마세요 시카리오 저분 원래 저럼

WR
2022-01-20 01:07:14

저격으로 신고하기 전에 또 글삭튀하세요~

이번으로 몇번째일까요

3
2022-01-20 01:11:11

영화에 대한 의견은 자유롭게 표현할수 있는거지. 괜히 공격성 댓글 달면서 게시판 분위기 흐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저 혼자만 힘들었던게 아니었네요.

WR
2022-01-20 01:14:24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데 왜 혼자 찔려서 글삭튀를 몇번이나 하신 건가요?

 

그래놓고 발뺌하면서 제게 무고 운운했다가 또 글삭튀하셨잖아요?

 

신고먹은 게 증거로 남아서 다행이지ㅉㅉ

WR
Updated at 2022-01-20 01:17:07

위에 사실관계 따진 댓글가지고 또 시비걸었다가 또 그새 글삭튀ㅋㅋㅋ

 

참 애잔한 인생입니다.

WR
2022-01-20 01:18:50

굳이 말돌리는 이유는 할말이 없기 때문이겠죠?ㅎ

 

아쉽게도 영게는 상호차단 적용이 안되서요ㅠㅠ

8
2022-01-19 11:39:47

실제 팩트보단 인터넷의 기류를 보고 있지도 않은 일을 사실이라 여기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샹치만 해도 흥행과 평가 모두를 잡은 작품인데 우리나라에선 비평이 좀 많다 보니

이걸 보고 샹치 흥행과 평가 둘 다 망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네요

이터널스는... 평은 망했지만 흥행은 한 케이스고...

우리나라도 300만이나 든 영화인데 극장에서 안 본 사람이 많다고 하면.... 

WR
1
2022-01-19 11:53:54

그런 게 너무나 많죠. 안타깝습니다. 그때마다 사실관계 명확히 하는 수 밖에요.

5
2022-01-19 12:27:06

본인이 보고 싶은 것만 보는거죠. 

1
2022-01-19 12:00:40

 상치를 아직안봣네요 ㅎㅎ 오늘 봐야징

1
2022-01-19 12:13:20

뭐 그런데 이전 MCU 영화들과 비교할 것 까진 없고, 그냥 샹치랑만 비교해도 샹치보다 이터널스가 디플 시청수가 많은건 극장 관람이 상대적으로 적었던게 영향이 제법 크긴 하다고 봅니다.

당장 북미 극장 수익 보면 샹치가 $224.6M이고, 이터널스가 $164.8이니 이터널스가 샹치 대비 27%정도 적었거든요.

2
2022-01-19 13:05:10

개별구매였다면 절대로 저 성적 안나왔을 거 같아요 ㅎㅎ

샹치야 그렇다치더라도 이터널스는 정말 재미가 없었어요

5
2022-01-19 13:43:04

마동석 덕분(?)인지..마블 고유의 정서와 스타일에 딱히 큰 호감이 없어서인지

저는 <이터널스>를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 

액션이나 서사도 좋았고 독립작품 없이 한 작품에 많은 것을 비교적 잘 담았다고 생각들었습니다. 

더빙판이 나온다기에 기대하고 있는데 넷플만 보고 있어서 아쉽...

1
2022-01-19 16:56:09

샹치와 이터널스는, 여러가지 색다른 마블 영화를 만들어보는 시도라고 생각했어요. 

 

2
2022-01-19 21:26:02

계속 이야기 하지만 재밌음.

인간들의 나약한 면을 다 가진 신적인 영웅들

그중 최애캐 마카리.

 

플래시의 액션에 비해 다채롭고 흥미로운 액션을 보여줬다 봅니다.

 

마카리 짱!!!!!!

2
2022-01-20 02:00:25

영화자체에 대한 관객평이 썩 좋지가 못해

굳이 극장까지 가서 봐야하나 싶었지만

어쨌든 디즈니 플러스 가입된 처지라

무슨내용인지 궁금은 한데~  싶은 사람들이

이터널스를 많이 챙겨봤을거라 예상합니다. 

그래서 저 흥행 성적도 액면가 그대로 

받아들이기엔 좀 애매하지 않나 싶네요. 

2022-01-20 10:23:52

 저로서는 액션등 볼거리가 많고 내용도 괜찮았던것 같네요. 

디즈니+ 로 재미있게 봤네요. 왜 평이 안좋은지 잘 모르겠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