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못웃기면맞는다
ID/PW 찾기 회원가입

[넷플릭스]  [스포] BCS 6-3 짧은 감상 + 작은 궁금증

 
  946
Updated at 2022-05-18 01:48:06

하아… 일단 눙물 좀 닦고요 ㅠㅠ
마지막 마이크의 허탈한 모습을 보니 참으로 짠했습니다.

나초가 자백한다해도 과연 살라만카들이 믿으려나 싶었는데
예전 약 바꿔치기했던 일을 여기에서 써먹을 줄이야..
덕분에 가장 의심했던 헥토르가 완벽히 믿어버리게 됐네요.
그래도 랄로는 치킨맨을 여전히 벼르고 있겠지요.


근데 궁금한건 나초가 후안볼사를 인질로 잡을 때
마이크의 저격 타겟이 후안을 가르키고 있었는데요.
어서 처리하라는 독백은 나초가 후안을 쏘면 본인도
어떤 행동을 하려고 했을텐데 과연 누구를 쏘려고 했던 걸까요?

전날 거스와의 대화에선 빅터가 도망가는 나초를 죽일 계획이지만
혹시 몰라 멀리서 내가 확실히 하겠다라고 했으니 나초가 타겟이 맞는 거겠죠?
빡빡이 형제든 누구든 처리해봐야 후폭풍이 만만치 않았을테고요.
근데 마이크 성향상 나초를 그리 보낼까 싶기도 한데
또 한편으론 베르너를 처단한 전력도 있기에
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임무는 임무인지라.. 아 모르겠네요.


아 또 한주를 얼케 기다리나..


6
Comments
2022-05-18 09:02:37

제시를 떠올리게하는 인물인데 결국 이렇게 끝나네요.

그래도 나초가 살라만카에게 저주를 퍼붓는 마지막 연기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2022-05-18 09:46:37

여기서 그런 인연이 있었기에 나중에 브배에서 마이크가 제시를 나초랑 비슷하게 보고 아껴줬다는 식으로 연결한 것 같습니다.

WR
Updated at 2022-05-18 12:16:18

연기를 근사하게 해내더군요. 나초는 참 매력적인 인물이었어요.
마이크라는 든든한 뒷배가 있어도 역시 그도 조직이 우선인지라..
생각해보면 브배&베콜사 범죄자는 거의 다 사망각인데
마이크와는 결이 다른 좌충우돌 조력자(?)가 있었기에
제시는 정말 운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2022-05-18 09:44:45

나초가 혹시 맘바꾸면 직접 처리하려고 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아끼는 맘이 있어도 비즈니스는 확실한 성격이라..

WR
2022-05-18 12:21:54

아무래도 그랬겠죠?
만약 저격으로 끝냈다면 또 한번 죄책감으로 좌절했을 것 같네요.
나초가 거스도 살리고 아버지도 구하고 마이크의 짐도 덜어주고..
마지막까지 꽤나 생각이 많았을 듯 합니다.

2022-05-18 12:29:50

솔직히 거스한테도 굉장히 앙심이 많을텐데 살라만카 집안에 맺힌 한이 더 많았죠. 애초에 자기는 빠져나갈 수 없는 구렁텅이로 들어왔으니 아버지라도 살리는 것이 유일한 목적이었던 것 같아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