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LG OLED TV 77G1KNA 교체 설치기
 
2
  2367
Updated at 2021-06-15 17:18:05

 

현재 77CXFNA의 사용시간을 확인해 보니 500시간 가량되더군요

교체를 결정하면서도 많이 고민했습니다

이유는 77CXFNA의 패널이 불량화소 하나없고 유니포머터가 좋으며 마지막까지 망설인 부분이 OLED TV의 종특인 세로 밴딩 역시 없는 완전히 A급의 양호한 패널 때문이였지만 그 놈의 EVO 패널에 대한 궁금증 때문에 교체를 결정했습니다


교체를 결정하고 난 후 역시 설치 환경을 먼저 확인해 보았습니다

대부분의 77G1KNA 사용자분들은 벽걸이로 설치를 하지만 현재의 설치 환경이 벽걸이 설치는 불가해서 스탠드로 설치해야 하는데 스탠드는 77CXFNA과 77G1KNA의 스탠드과 완전히 다른 형태라 현재의 설치 환경에서는 77G1KNA의 설치가 불가능해서 A/V 랙을 약간 손 보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TV 설치 높이가 약간 높아 2.2m 거리에서 77인치 시청에 빠르게 적응하는 것에 약간의 문제점이 있어 이번 기회에 설치 높이 역시 조금 낮추기로 했으며 양쪽 스탠드 간격과 스피커 설치 높이를 감안해서 A/V 랙 개조를 먼저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9일 주문했고 11일 배송온다는 연락을 받고 77G1KNA는 배송에 몇주 소요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렇게 빨리 배송이 될줄 몰랐습니다 (이렇게 빠른 배송이 될줄 알았으면 좀 더 기다렸다 주문했을 것임)

먼저 배송기사님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현재 설치된 77CXFNA를 랙에서 제거한 후 다른 곳에 배송후 다시 방문해서 설치해 달라는 요청을 한 후 A/V 랙 상판을 제거해서 기존 Sony Soundbar 설치를 위해 만든 박스를 제거해서 랙 높이를 낮추고 122 cm 스탠드 설치에 부족한 2.0cm의 길이를 연장하기 위해 4.0cm를 더 연장해서 77G1KNA 스탠드 설치가 가능하게 만들고 TV 리모콘 수신부가 삼성 Q950R 사운드바에 가리지 않을 정도의 높이를 보강해서 무사히 77G1KNA를 스탠드 설치로 설치했습니다


제품 생산월을 확인해 보니 77CXFNA과 동일한 21년 4월 제품이더군요

아마도 77G1KNA는 생각과 달리 많이 판매되는 모델은 아닌 것 같습니다


불량화소를 확인하며 화면을 확인해 보니 다행히 77CXFNA과 달리 처음부터 밴딩이 보이지 않았고 불량화소 역시 한개도 보이지 않았지만 유니포머티는 크게 개선된 것 같지 않더군요


보다 자세한 사용기는 Break-In 120 시간을 완료후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9
Comments
2021-06-11 20:56:50

방금 로또를 샀는데 당첨되면 저도 G1으로 갈아타겠습니다

WR
2021-06-11 21:01:21

당첨 기원 할께요

2021-06-12 14:01:07

77G1evo 구입 축하드립니다 .
저도 구입예정이라 구입정보 알 수
있을까요.
쪽지로 보내 주셔도 됩니다.
감사합니다.

WR
Updated at 2021-06-15 17:20:07

77CXFNA 에서 추가금을 더 지불하고 A/S 교환이라 정확한 가격 정보는 참고할 것 못될 것 같습니다

WR
Updated at 2021-06-12 21:50:06

현재 Break-In 29시간째 진행중인데 유니포머티가 엄청 좋아졌습니다

처음 가까이에서 보면 눈꽃 같은 그림들이 차츰 안정화 되면서 옆으로 번지는 현상들이 사라져 발색 부분의 픽셀 하나 하나가 뚜렷해 지면서 유니포머티가 500시간 사용한 77CXFNA 만큼 좋아졌습니다

확실히 예전 패널보다는 EVO 패널이 밝기만 개선된 것이 아니고 이런 부분도 좋아진 것 같네요 

2021-06-13 00:39:50

와~!! 멋지네요. 큰 텔레비전 너무 부럽습니다. 

WR
2021-06-13 08:53:09

감사합니다

2021-06-13 13:30:35

 오, G1 좋은 결정하신듯 합니다~

WR
Updated at 2021-06-15 17:22:30

현재 Break-In 상황을 보니 77CXFNA 보다는 확실하게 패널이 좋아진 느낌을 받았기에 일단은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