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차한잔]  방금 버스 안에서 만난 어느 엄마

 
39
  7415
2022-06-28 15:12:38



전날 술을 마시고 차를 놓고 온 바람에…
오랫만에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는 새로 나온 전기 버스인지….
조용히 목적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었고…
바로 앞에 앉은 한 여자가 문자를 쓰고 지우고 쓰고 지우고 있었습니다.

타인의 문자를 보고 싶어서 본게 아니라 화면 한가득 커다란 폰트의 문자는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맞춤법이 살짝 틀린 문자였는데

우리딸 끄 ㅌ나써?

우리딸 전화

그리고 계속 쓰고 지우는 문자는

우리딸 끗나고 전화
였습니다

커다란 화면에 가득 채운 문자는 대충 봐도 엄마가 딸에게 보내는 문자였고….
분명 꽤나 젊어 보이는 여자는 다름아닌 외국(몽골? 베트남?) 분이셨습니다

문자는 보낸 문자만 있고 답장은 없는걸로 봐서…
제 아이들처럼 엄마 아빠와의 문자에는 큰 관심이 없는게 아닐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짧은 순간에…
오만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그랬던것처럼 우리 자식들은 부모님의 사랑과 관심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합니다

저 또한 아이가 셋이지만…
답이 없는 문자와 카톡에 적지 않게 빈정이 상합니다.
때로는 엄청 서운하기도 합니다.

과연 그 젊은 엄마는 딸의 전화를 받았을가요???
아니면 또 답장이 없는 문자를 보내고 있을가요??

그 젊은 엄마가
따님의 전화를 받고 밝게 웃으며 통화 하기를 바래봅니다.




사족…
이거 쓰느라 내릴곳에서 세 정거장 지났음
15
Comments
8
2022-06-28 15:14:56

막줄이 핵심(?)

8
2022-06-28 15:15:42

 내리실 때 그 외국인 어머니께 말씀드렸나요?

"저 이번에 내려요~"

2022-06-28 15:34:15

그 어머니: 

2022-06-28 15:17:01
그래서 이쁘시던가요? 

 

2022-06-28 15:17:01

말 잘듣는 따님이 문자보다는 전화를 했을거라

믿고 싶습니다. 

2022-06-28 15:17:55

 울 애들한테 카톡이나 문자 보낼 때...

 

제가 두 세 네 줄 보내면...

 

울 애들..네 또는 아니오...끝...ㅋㅋㅋ

2022-06-28 15:33:40

저희 집은 응의 줄임말? ㅇㅇ으로 끝나요.

2022-06-28 15:22:23

어렸을 때 폰이 없었을 때는 저런 스트레스는 없어서 좋았어요.. 

4
2022-06-28 15:37:01

엄마한테 전화 좀 해야겠어요;;

1
2022-06-28 15:39:36

저도 DP 하다가 가끔 지나칩니다.

지하철만 20년을 타는데 이게 안되네요. ㅎㅎ

2022-06-28 15:56:15

엄마들 로망이 결혼 날짜 잡아 놓은 딸이랑 혼수품
사러 다니며 이것 저것 고르는 게 또 로망이라고 하더구만요!
새벽 라디오 방송에서
내가 쓰기엔 아깝고 딸 주기엔 아직 많은 시간이 남은
엄마가 그렇게 예쁜 접시를 하나 둘 모아서 보석함에
넣어 놓듯 찬장 구석에 챙겨 놓는 모습에서
괜히 아침부터 울컥해서ᆢ;;;
자식을 낳았다는 자체만으로도 우주의 섭리까지
깨닿게 되고 부모의 마음을 다 헤아릴 것만 같은데
더 시간이 되어 어린 애들이 커서 결국 자식을
떠나 보내 게 될때,
인생의 긴 여정의 허무함과 함께 뿌듯함도 선사하게 되는 게
자식인 것 같아요!

부모와 자식ᆢ,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2022-06-28 15:58:44

ㅇㅇ야 수업끝났어?

2022-06-28 16:30:49

저도 가끔, 아내와 아이들 모두가 전화를 받지 않고

문자에도 답이 없을 때 속이 타면서, 마구 삐지기도 합니다. ㅎ

2022-06-28 19:05:44

티비 볼 때 어머니가 말 걸면 귀찮아서 건성건성 대답하는 나쁜 새끼도 여기 있습니다.

2
2022-06-28 19:19: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