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넷플릭스‧OTT
ID/PW 찾기 회원가입

2년전 유치원 사태의 본게임이 내년에 시작되는듯 하네요

 
1
  3827
2021-10-17 00:47:40

하..
2년전 유치원 사태의 본게임이 이제 시작되는듯 합니다.
뭐냐면 폐쇄를 가장한 놀이학교, 영어유치원 전환이네요.
저희 용인지역 유치원이 워낙 개판이였는데…(국공립이 용인 전체에서 10개 이하일겁니다 100만 인구의)

저희 아이 둘이 다니던 유치원이 내년 폐쇄를 가장한 놀이학교 또는 영유로 전환한다고 비공식적으로 발표 났습니다.

왜 2년인가 생각해 보니 2년전 졸업생의 형제들이 졸업하는 때. 그리고 운영위원회룰 이용한 폐쇄로 보아 이를 이용한듯 하네요..

너무 나간건지 모르겠지만 이 지역 유치원들이 이지랄를 떨거 같고, 넓게는 전국적으로 이야기가 되지 않았을까 합니다.

정말 이해가 안가는게 폐쇄 신청은 분명 몇개월 전에 할텐데, 지자체는 이걸 이해 못했나 싶네요..

아마 다음달 유치원 입학 신청을 받을텐데.. 대란이 날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거 공론화를 해야할듯 한데.. 심히 걱정이네요..
경기도라 이재명 도지사에게 트윗이라도 남겨야 하나 싶네요.. 시장보다는 추진력이 있을거 같아서리..

아.. 주말에 심란하네요…


9
Comments
7
2021-10-17 02:53:43

사립 유치원 폐원은 개인재산이라 학기중간에 급작스레 하는게 아니면 문제될 것이 전혀 없습니다. 수도권은 어떤가 몰라도 지방 중소도시들은 유치원 어린이집 정원 채우는 경우가 없어서 어디나 자리가 넘쳐나구요.
급작스런 폐쇄로 아이 학습권 다른 유치원 전원을 급하게 해야하는 부모의 고육비 재산권이 침해당했다고 유치원 원장이 손해배상 해 준 경우는 있어도 자본주의 사회에서 유치원 원장의 개인재산인 건물 토지를 처분하는 것을 막는 것은 법에 어긋나니까요.
법인 어린이집 같은경우는 재산이 법인 소유라 맘대로 처분을 못하니 저런 경우가 없습니다.
어린이집 용도 아니면 운영을 못하니 다른걸로 바꿀 수가 없어요.

2021-10-17 10:28:03

유치원 운영하면 국가에서 지원받는 금액이 어마어마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거기에 원아당 30만원정도 더 받죠. 영유나 놀이학원은 1인당 70만원은 넘을텐데 큰일이네요. 어디서부터 잘못된건지...

WR
Updated at 2021-10-17 21:46:11

그러겠죠.. 사립이니.. 그러면 국가 지원을 받지 말던지 받더라도 증빙을 하던지 해야죠..
게다가 용인 수지 지구는 생길때 부터 국공립 5개 부지 이미 만들어 놓고 시작했는데 그 사립이라는 사람들이 반대해서 그 5개모두 취소되고 그 당시 80만명 인구에 국공립 하나 설립되었습니다.
이런 하스토리를 알고 있는데 사립이니 폐쇄하는건 자유다.. 맞죠..
그러면 최소한 국공립 취소 요청은 하지 말았어야죠..
그냥 게네들은 애들을 이용한 돈벌이에 혈안이 되었죠…
뭐 지금 영유나 놀이학교룰 봐도 입금은 법인이 아닌 개인 명의가 자유로유니...
자본주의에 자유간 하지만 그 책임은 따라야 한다고 봅니다.
2년전뷰터 100명 정원을 2-30명으로 줄였을때가 이 포석이였다 봅니다..
정말 이해가 안갔는데 이럴려고 한거라고 이해가 되네요…

1
2021-10-17 10:49:21

혹시 ㅈㅇ 유치원인가요?

WR
2021-10-17 10:52:19

아닌데 혹시 들은게 있으신지뇨? 왠지 ㅏㅕ같으신거 같네요

2021-10-17 14:44:07

네 거기 맞아요 들은건 없고 거기도 학원이랑 같이 운영하길래 영유로 변경해도 이상하지 않을곳 같아서요.

WR
Updated at 2021-10-17 21:47:12

그러시군요.. 거기도 ㅎㅅ와 양대 산맥이라.. 결정은 안됐지만 만약 거기도 그런다면 의심을 지울수 없겠네요.. 거기라도 폐쇄없이 갔으면 합니다.. 저희는 걱정입니다.. 쩝..
이건 뭐 애들상대로 적당히 해야지 이해가 가는데.. 쩝..

Updated at 2021-10-17 11:15:04

영유 선호도가 워낙 높기도 하니까요. 수요에 편승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일반 유치원에서는 영어 교육을 사실상 금지시키고 있죠.
저도 재작년까지 그 지역 대형 유치원에 아이를 보냈던지라 실상은 잘 알고 있어요. 원비가 타 지역에 비해 비싸죠. 하지만 그만큼 영유나 놀이학교에 대한 학부모의 선호도도 높더군요. 저는 대형 보내다 아이 7세때 병설로 옮겼는데, 저희 동네 병설 유치원은 경쟁률이 2:1수준이더라고요. 영유는 치열;

2021-10-17 12:32:58

동네 학원가 건물 가보면 초딩 저학년 애들이 지들끼리 영어로 재잘거리더군요.. 대부분 영유출신들이죠.. 이런거 옆에서 보면 자기 아이도 영유 보내고 싶지 않을 부모가 얼마나 될까 싶었습니다. 각종 지원금 싹싹 긁어서 공립 유치원부터 원어민 영어교육 시키는것도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