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베놈2'가 좋지 않은 반응에도 흥행하는 이유

 
4
  4072
2021-10-22 18:15:58

현재 '007 노 타임 투 다이', '베놈2:렛 데어 비 카니지', '듄'이 상영중인데요.

관객들의 평점에선, '듄'>'007 노 타임 투 다이'>'베놈2:렛 데어 비 카니지' 순입니다.

셋 다 호불호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베놈2:렛 데어 비 카니지'는 반응이 상당히 좋지 않습니다.

근데 흥행은 오히려 반대입니다.

현재 개봉 4주차인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어제까지 117만명을 모았는데,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입니다.

반면 '베놈2:렛 데어 비 카니지'는 개봉 2주차인데, 벌써 13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번주에 개봉한 '듄'은 2일차 관객수가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2일차 관객수보다 적습니다.

게다가 1일차에 1위에 오른 '듄'이 2일차에 '베놈2:렛 데어 비 카니지'한테 1위를 뺏겼습니다.

이게 왜 이럴까 생각해보니, 순전히 제 생각이긴 하나, 이 셋의 러닝타임이 흥행에 영향을 주지 않았을까 합니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163분, '듄'은 155분으로 상영시간이 깁니다.

그만큼 상영회차도 비교적 적습니다.

반대로 '베놈2:렛 데어 비 카니지'는 겨우 97분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만큼 상영회차가 비교적 많을 수밖에 없죠.

단순히 그것만이 이유가 아닐 테지만, 그래도 아마 그게 가장 큰 이유일 듯하네요.

담주에 개봉하는 영화 중에 딱히 눈에 띌만한 게 없어 아마 담주 컬쳐데이에 '베놈2'와 '듄' 중 하나가 1위에 오를 것 같습니다.

14
Comments
1
2021-10-22 18:21:04

솔직히 영화 길이 너무 길어요. 

어제 본 "더하더 데이 폴"? 인가 하는 영화도 2시간 17분,, 

요즘 영화 시간 보면, 개인적으로(화장실 공포 포함 ㅎ)정말 정떨어질 수준 입니다. 

 

그리고 듄, 007, 베넷 모두 IMAX 에서 봤는데, 영화가 재미 없기는 세편모두 공통인데, 

그나마 빨리 끝난 베넷이 젤 나은거 같습니다. 베넷은 쿠키도 빨리 나옵니다. 

영화가 길면 재미라도 있으면... 그나마 다행인데, 좀 적당히 했으면 합니다. 

 

이터널스도 두시간 반이 넘던데,,, 이젠 공포 처럼 느껴 지네요. ㅎ. 

 

재밌어서, 3시간이 어찌 가는 줄 몰랐다 하는 수준의 영화가 많이 나오면 좋겠습니다.  

Updated at 2021-10-22 18:30:02

상영시간도 짧고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베놈 이란 캐릭터 때문에 

인기가 많은듯 합니다. 

8
2021-10-22 18:27:42

상업적인 머리는 베놈2가 여러모로 잘 썼다고 봐요. 러닝타임도 그렇고 쿠키영상 떡밥도 그렇고요.

 

다만 멍청한 오락영화의 계보를 잇는 작품이 보란듯이 잘 되니 그저 아쉽습니다. 향후 나올 속편은 그렇지 않기만을 바랄 뿐이지만 역사적으로 이런 패턴이 뒤집히는 경우는 정말 드물죠.

2021-10-22 18:30:42

요즘 영화들이 다 길게 나와서 가볍게 한편 보려는 사람들에게 베놈이 좋은 선택지가 되는 것 같습니다.

1
2021-10-22 18:33:08 (121.*.*.230)

상영회차 영향이 젤 크죠. 필름에서 디지털로 넘어간 이후, 또 아날로그 특수효과에서 CG로 넘어가면서 경제적으로 영화 찍던 시대랑 달라져 러닝타임이 평균적으로 늘어난 탓으로 봅니다. 그 시절 영화들이 좋았다라기보단 그냥 시대적 흐름에 따라 영화 제작 스타일도 바뀐 건데... 짧게 나온 [베놈2]가 다소 생소한 모양새가 됐습니다.

2021-10-22 18:40:31

롹키four 당시에 상영본 케이블에서 보는데

진짜 짤막짤막하게 편집된게 90분도 안되는거 같더군요

흥행이 그래서 잘된거같고,스탤론 머리좋아요..연기 테러블 하다고 말도 많이들었지만...

4
Updated at 2021-10-22 19:19:54

평은 흥행과 별 상관없고 영화길이와 흥행역시 별 상관없을겁니다. 베놈은 그냥 가볍게 즐기기 좋은 영화라 선택받는거고 007이나 듄처럼 아는척하는 무리도 없고 영화자체도 잘난척을 하지 않아 편한..

2021-10-22 20:29:57

스파이더맨 후광도 있다고 봅니다. 

3
2021-10-22 20:40:56

길이도 중요한 요소긴 하지만 

셋 중에서는 그나마 베놈이 재미가 있죠.

4
2021-10-22 21:00:42

잘만든 영화는 아니지만 베놈과 에디의 브로맨스 감성을 중심으로 가벼운 코미디와 한바탕 소동극으로 풀어낸 점이 대중들에게 잘 먹힌거죠 . 영화 자체의 완성도는 떨어질지 몰라도 베놈이란 캐릭터의 매력만큼은 확실하게 보여주는 영화거든요

2021-10-22 22:04:58

 베놈은 극장에서 봤을때 학생 관람객이 유독 많더라구요 가볍게 보면서 스트레스 풀만한 영화에다가 곧 개봉할 스파이더맨과 연계된다는 소문도 많았으니 그 덕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2021-10-22 22:35:54

마블의 힘이지 않을까 생각해요 ;;

2021-10-22 23:14:33

영화도 가볍게 볼 수 있는데 상영시간도 가볍게 볼 수 있는 시간이죠.

영화 기다려가면서 보지 않고 그냥 그 때 그 때 뭐 볼거있나 찾아서 보는 많은 일반 관객들 중에서 생각보다 상영시간 길면 아예 후보에서 제외해버리는 경우 많습니다.

Updated at 2021-10-23 00:43:46

러닝타임이 요즘 같이 관객이 많이 차지 않는 상황에선 그리 큰 영향을 주진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보고나서 재밌더라 해야 하는데, 그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생각해요.
베놈 개봉 첫 날 봤는데 팬데믹 발생이후 극장에 그렇게 사람 많은 거 처음 봤습니다. 가벼운 재미에 추천할만하죠.
007은 도무지 왜 나오는지 이해못할 망할 왜풍에 실망스러워서 도저히 추천 못할 작품이었고요.
듄은 와 영상만 보고 있어도 만족스럽더라구요. 거기다 화려한 배우들, 음악까지. 이 영화는 무조건 추천입니다. 그런데, 취향을 타기는 하겠더라구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