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영게]  저는 레이더스 거품이라고 봅니다

 
3
  5759
Updated at 2022-01-18 02:08:34 (211.*.*.197)

스필버그의 레이더스는 많이 고평가되어 있습니다

이 영화가 왜 어드벤처의 최고 영화라고 인정 받는지 저는 모르겠어요

레이더스는 스필버그의 대표작이라고 저는 보지 않습니다

시작할 때부터 거부감을 촉발시키죠. 동굴에 들어가서 독침이 한방이 날라옵니다. 그 장면은 아슬아슬

스릴과 무게감을 주는 장면처럼 보였지만, 나중에는 그 해골보물을 들고 튈때는 독침이 수십발 날라와도

해리슨 포드가 다 피합니다. 어이없는 장면이죠. 그리고 그 전에 등 뒤에 거미가 잔뜩 달라붙는 장면도 제 눈에는 너무 저렴한 연출로 보입니다

또한, 갑자기 큰 돌덩어리가 굴러오더니 피해서 나가니까 원주민들이 활을 겨누고 있는데, 해리슨 포드는 다 따돌리고 도망가네요

중반부부터는 좀 틀도 잡히고 괜찮다고 볼 수 있지만, 초반부가 너무 호들갑이라 저는 싫어하는 편입니다

스필버그 영화는 다 그렇다고 볼 수 있는데, 주라기 공원 1편도 처음에 랩터의 무시무시함을 지나치게 과장되게 보여주고 있죠. 맨 처음에 랩터의 등장을 두려운 눈으로 쳐다보는 공원 직원들의 시선을 강조하는 그런 연출 자체가 저는 느끼하게 생각합니다. 스필버그의 이런 과장된 연출을 저는 싫어하는 편입니다

48
Comments
31
Updated at 2022-01-18 02:12:39

이건 좀... 감상이야 개인 취향이지만 너무 대충 까시는 거 아닌가요?

독침 수십 발 피하는 건 인디아나 존스가 빨리 뛰어서 그런 것 + 주인공 보정이죠. 비행기에서 떨어져도 어떻게 어떻게 살아나는 게 주인공인 액션 영화에서 대체 무슨 리얼리티를 바라신 겁니까? 무슨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바라신 거예요, 히트를 바라신 거예요?

저는 레이더스보다는 인디아나 존스 2를 최고로 좋아합니다. 하지만 레이더스는 당시 없던 영화예요. 요즘이야 CG 떡칠로 만들지만 그 당시는 세트 다 만들고 배우+스턴트맨이 직접 뛰었다고요. 지금 보면 좀 낡은 구석이 보이지만 레이더스는 그냥 모든 액션 영화의 시초라고요. 스필버그가 영화사상 처음 짠 하고 만들었는데 그게 또 엄청난 완성도라서 영원히 최고로 칭송받는 거라고요.

+ 댓글 쓰고 보니까 본문을 추가하셨네요. 스필버그의 느끼한 연출? 그냥 리얼리티 좋은 영화들이나 보세요. 우물에서 숭늉 찾으면서 '우물물은 구수한 맛이 없어서 꽝이다' 이게 말이 되나요.

++ 개인 취향을 얘기할 거면 그냥 느끼해서 별로라고 하세요. 무슨 자기만의 개인 취향을 들먹이면서 '지금까지 모든 사람들 평가는 과대평가다'라고 주장하십니까.

WR
Updated at 2022-01-18 02:10:04 (211.*.*.197)

독침을 피하는 장면은 어이없는 장면입니다. 해리슨 포드의 몸동작으로 추정했을 때,(몸동작이 그리 날렵한 것도 아니죠) 그걸 다 피하는 건 말이 안됩니다. 한발 이상 맞고 죽었겠죠. 현실은

12
2022-01-18 06:24:20

아이언맨은 이해가 되시나요?
지금의 기준으로 영화를 보시니 이해가 안 되는 게 아닐지 생각해보세요.

오락 영화에서 설정이란 장치는 물위를 걷는 것과 같습니다. 한 발이 빠지기 전에 다른 발로 물을 밟고 또 다른 발로 걷는 것이죠.
어때요? 가능하겠죠.

5
2022-01-18 08:51:59

이게 맞죠 ㅋㅋㅋㅋㅋㅋ

진짜 영화 개연성 따지는 사람 보면 

인간이 하늘을 나는 건 과학적인 설명 없어도 잘보면서 엄한데서 딴지임 ㅋㅋㅋ

12
Updated at 2022-01-18 02:10:34

영화적 취향에 대해서는 달리 할말이 없습니다만....

이 영화가 그해 오스카 상을 꽤 많이 독식하다시피 했다는거죠.

현대 어드밴처 액션 영화의 효시라고도 말할수 있는 영화였고 영향도 많이 주었지요

그 이후로 수많은 영화에서 오마쥬와 아류작을 양산시켰던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최고의 어드벤처 영화중에 하나라고 부르는 이유입니다.

8
2022-01-18 02:10:08

상업적 영화의 장점을 아주 잘 짚어주셨네요~

7
2022-01-18 02:14:53

'고평가'하는 사람들은 그걸 몰라서 고평가하는 게 아니라

알지만 그렇게 표현하는 게 즐겁다는 생각으로 연출 의도에 동의하는 겁니다

 

어떤 영화든 어떤 장면이든 일정한 잣대로 현실성을 따지고, 요구할 수도 있지만

그게 즐거울지, 감상을 풍부하게 해줄지는 의문이네요

8
2022-01-18 02:18:20

7
2022-01-18 02:21:40

왜 인정받는지 모르면 배워야죠. 

싫어하는건 개취의 문제라 뭐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말이죠.

47
2022-01-18 02:27:12 (222.*.*.14)

그 분 냄새가 나는데 저만 맡았나요ㅎㅎ

14
2022-01-18 02:28:08

이동진 평론가가 그런 말을 했죠.

영화에서 개연성이니 미장센이니 사소한 부족함에 집착하면 더 거대한 훌륭한 점들을 놓쳐버린다고.

딱 그 꼴이네요.

현실성, 개연성만 따진다면 액션 영화에서 주인공이 악당이 쏘는 총에 맞아 뒈질 확률이 99%입니다.

ET를 태우고 하늘을 나는 자전거의 패달을 밟는 행위도 쓸데없고 개연성 없는 짓거리고요.

11
2022-01-18 02:28:41

종종 택도 없는 걸로 영화 까다가 수도 없이 얻어터지고 잠적하시는 누구 같네요.

3
2022-01-18 02:34:46

언급하신 장면이 이 영화의 찐 매력중 하나인데 

단점으로 보신거 같아요. 

9
2022-01-18 02:40:06 (219.*.*.153)

밑엔 헛소리 하나 쓰고, 자기전에 익명으로 낚시글 하나 더 투척 ㅎㅎ

10
2022-01-18 02:45:48

진짜로 좀 익명기능을 신고 많이 먹은 유저에겐 금지하는걸 논의해볼 시기가 되지 않았을까요

9
2022-01-18 02:52:48

ㅋㄹㄱㄹ 아니다 닉 바꿨지? ㅋㅋㅋ

2
2022-01-18 03:12:03
2022-01-18 03:26:04

자주 오시네요.
환영합니다.

2022-01-18 04:03:56

5
2022-01-18 05:39:00

네뷸라 좋아하시죠?

1
2022-01-18 07:06:56

스필버그감독 영화는 사람이 안죽기로 유명하죠. 극도로 싫어 한데요. 그런데도 긴장감 넘치는 영화가 많아요. 심지어 이티까지??
하여간 저런 이유로 루카스와 갈라섰다는 이야기도 있더라구요. 전 레이더스는 지금봐도 재밌더라구요.

5
2022-01-18 07:31:00

분명 익명인데 왜 첫줄만 보고도 닉네임이 저절로 읽히는거지...

2
2022-01-18 08:15:37

극장에서 보았던 저로서는 이해안되는 글

1
2022-01-18 08:20:08

84년에 비디오로 보았는데 옆집식구들까지 한 열명정도가 모여서 시간 가는줄 모르고 정말 재밌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거의 사십년이 지난 지금, 현재의 눈높이로는 느낄 수 없는 그시절만의 무엇인가가 있는것이죠. 예술이란 그런것이죠. 절대 알 수 없는.

2
2022-01-18 08:44:41

밤에 뉴스를 보고, 아침에 일어나 커피를
마시는 두 회원이 글 쓰기 방식도 유사하고 이중가입이 의심되지만 문의하기도 귀찮고, 그냥 기억해두고 무시하는게 상책이겠네요. 두 아이디 너무 티나요.

7
2022-01-18 08:45:18

1
2022-01-18 08:51:44

그 거품이 너무 조아~~

1
2022-01-18 09:02:03

전 레이더스 너무 좋아하고 스필버그 팬이지만 사람의 취향은 다른 법이니까요. 예를 들어 전 마블 영화 싫어하지만 저의 주변 사람들은 다 마블 영화 좋아합니다. 그런 거죠

5
2022-01-18 09:17:51

익명 해도 누군지 알 수 있을 거 같뜸;

5
2022-01-18 09:23:45

친구 없을듯...

7
2022-01-18 09:27:56 (39.*.*.207)

이런 쌉소리에 친절하게 댓글도 달아주시고..
영게분들이 착하시니 계속 낚시질에 재미들려서 닉네임 바꿨다가 익명으로 썼다가 혼자 오바로크를 치고 앉아 있네..

1
Updated at 2022-01-18 09:41:02 (106.*.*.165)

어느 정도 동의합니다

여기에 꽂히면 이후부터는 영화가 잘 안들어오죠

더 자연스럽고, 더 실제에 있을법한 리얼이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근데 실제로 인생에서 절체절명의 순간은 많지 않을겁니다 

이야기를 계속 끌어가려면 주인공이 생존해야하는데, 

인생에서 한두번 만날까말까한 상황을 여러번 만나는것 부터, 그 상황들에서 모두 생존한다는 것도

사실관계로만 따지면 리얼하지 않죠

(대부분의 영화 상황에서 실제와 같다면 통계적으로 대부분 죽거나 잡혔을 겁니다

누군가 영화이야기 전체를 며칠간 자신이 경험했다고 썰을 풀면 허풍쟁이로 낙인찍혔을 겁니다)

근데 제작자 입장에서 긴장감을 최대한 끌어 올리기위해

말씀하신 과장되고 실제는 일어날 수 없는 상황을 섞는 것 같습니다

그래야 이야기를 계속 이어가고, 관객들에게 호기심을 자극하고 더 불러모으고 수익이 나겠죠

소설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실제 일어날 일만으로 영화를 찍는다면 좀 밋밋하겠죠 (일부 소수 아닌 경우도 있지만)

심심한 영화들은 대체적으로 대중 관심도가 떨어지죠

실제 일어난일들은 다큐라고 보면되는데, 대부분 다큐는 영화보다는 관심도가 저조한 편이죠

이걸 타파하려면 새로운 기법(?) 으로 영화를 찍어야할 것으로 보이는데

유능한 영화관계자분들이 기존 상식을 깨는 획기적인 것이 필요하겠네요

(근데 간혹 어떤 경우는 영화보다도 더 영화같은 상황이 cctv 에 찍히고 게시판들에 회자되는 것도 보입니다)

3
Updated at 2022-01-18 10:00:15

그냥 안보면 되지...여러사람이 사랑하는 영화를 왜 까고 난리부루스지...

그래야 옹졸한 마음구석이 좀 편해지나?

2
2022-01-18 10:17:25

그냥 다큐멘터리만 보세요.

1
2022-01-18 10:23:12

아하 그러시군요

2
2022-01-18 10:40:06

오호. 논리도 없는 익명글...

1
Updated at 2022-01-18 11:12:01 (106.*.*.224)

빅쇼트에 잠깐 나오는 무섭게 생긴 여배우가 생각나네요..

1
Updated at 2022-01-18 11:10:12

같은 영화를 똑같은 돈내고 

 

남들보다 재미없게 보는 기술을 가진 분들이 계시더라고요^^!

 

1
2022-01-18 11:40:11

어익후 만선

2022-01-18 13:48:32

개인 취향이야 어쩔 수 없는 거지만 저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에겐 최고의 어드밴쳐 영화인데요? 

2022-01-18 14:46:51

영화가 언제껀가요. 

그때는 그때의 사람들보다 조금 앞서있으면 흥행하는겁니다. 

Updated at 2022-01-18 15:36:08

독침을 이리저리 다 잘 피하고 적들을 쉽게 따돌리고 그래서 레이더스가 사랑받는거에요.

영화는 최대한 비현실적일수록 재밌어요.

2022-01-18 16:19:42

주인공이니까 그렇죠.

1
2022-01-18 18:08:05

공감합니다.
저도 13살 사춘기때 비슷한 생각을 했었습니다.

2022-01-18 23:19:24

거품 맞습니다.
언빌리-버블

2
2022-01-19 02:24:35

저한테 왜 이러세요 ㅠㅠ

Updated at 2022-01-19 16:23:23 (223.*.*.22)

그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은걸 거품이라고 표현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그리고 랩터 한번 만나보시렵니까? 아니 사자라도 바로 앞에서 한번 보시길~ 무서운 시선인지 따듯한 시선인지 느껴보시길

2022-01-19 21:46:50

 그냥 다큐만 보세요...... 영화가 취향이 아니신 듯 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