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저도 이런걸 받아보는 날이 오네요
 
1
8
  5199
Updated at 2019-11-06 16:22:48

모시는분의 윤허로 신형 911 (992)를 계약한지 고작 한달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아직도 이옵션을 넣어 말어 하고 있는 검은말 입니다

 

어제 집앞에 택배상자가 놓여 있어 시킨게 없는데 무엇일까 하고 보는데 보낸이가 '포르쉐' 딱 세글자!

 

 

오오옷 +_+!!

 

뭔지 궁금하기도 전에 이성을 잃고 흥분해서 상자를 뜯어 제낀 후 보니...

 

 

마크만으로 세상 고급져 보이는 박스가 뙇!!!

 

이것은 무엇일까??? 하며 박스를 열어보니...

 

 

 

 

네.....

 

뭐 그냥 박스만 고급진 장난감 자동차네요...;;

 

예전에 어렴풋이 계약자들에게 기다리는 동안 포르쉐에서 장난감 자동차를 보내준다고 들었던것도 같긴 한데.. 이전에는 나와는 상관 없는 이야기겠거니 해서 넘겼더랬습니다

 

차알못인 저는 사실 저 차량이 뭐 얼마나 대단한 차인지는 모르지만... 이왕 보내주는거 신형 992 모델로 보내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모시는분이 '내가 만들꺼야' 하셔서 드린지 5분도 안되서 뚝딱!

 

작은 선물이지만 기분 좋은 선물이었습니다

 

오후에 졸려서 뻘글 한번 써봤네요^^

 

남은 오후 모두 화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14
Comments
1
1
2019-11-06 16:05:54

몸안에 사리를 쌓으며 열반에 이르는 과정을 겪고 계시겠군요.

인고의 세월을 감내하시면 분명 그 이상의 보상이 검은말님을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

WR
1
2019-11-06 16:23:44

네 ㅠㅠ 아직도 나오려면 반년도 더 넘게 남았더라구요 ㅎㅎ;;

그냥 잊고 살아야 하는데 잊혀지지는 않고 촌놈이라 유튜브로 리뷰 동영상을 보고 또 보고^^;;

 

1
2019-11-06 16:13:23

아래 사진은 위아래가 바뀌어 있네요.

WR
1
2019-11-06 16:24:01

어헛 그러네요. 수정했습니다 지적 감사드립니다^^;;

1
2019-11-06 16:34:04

 지나고 보면 6개월 기다릴때가 가장 기억에 남고 즐거웠던 것 같아요. 물론 갓출고해서 내 앞에 있는 차를 바라보고 있을때 그리고 왼쪽 시동키로 엔진스타트후 들려오는 엔진음, 알칸트라의 착착감기는 핸들을 잡고 첫주행시의 말로 못할 즐거움과 환희는 가장 최고점이었던 것 같아요. 이제는 그때가 아득하네요.

WR
1
2019-11-06 17:29:52

아앗... 아득하시면 안됩니다... 저는 10년 동안 설레면서 타고 싶단 말입니다 ㅠㅠ

1
2019-11-06 17:05:00

 제차는 완성 되어서 지금 브레멘 항에 도착했답니다.....이제 10-20일 정도 뒤면 출항 할거구 항해일수만 40일 이라고 하니 12워 말 도착 1월 초 출고 되겠습니다....흐흐흐...전 4s 입니다

WR
1
2019-11-06 17:30:48

와 정말 얼마 안남으셨네요! 부럽습니다 ㅠㅠ 저는 아직 쿼터 배정도 못받은 상태라 ^^;;;; 출고하시면 글 올려주시겠죠? 기다리겠습니다~

1
2019-11-06 18:19:59

917K네요. 기다림의 시간도 즐겁죠. ^^

WR
1
2019-11-07 20:25:16

길선자님 덕분에 좋은 팀장님 만나서 계약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1
2019-11-06 21:25:40

중간에 계약 취소하면 반납해야 하나요?^^

남은 기다림 동안의 설레임이 너무나 부럽습니다~~~

WR
1
2019-11-07 20:25:48

그게... 또 그렇게 되는군요^^;; 아쉽지만 계약 취소는 못하는걸로 하겠습니다 ㅎㅎ

1
2019-11-08 15:00:53

나중에 차 나오시면 글 올려주세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

1
Updated at 2019-11-08 15:07:06

앙..911 사고 싶어요 ㅠ ㅠ 근데 진짜 992 타르가는 왜 안나오는걸까요? 

 
19-12-06
 
2796
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