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내가 너무 무지하게 살았나..
 
6
  1417
Updated at 2021-04-22 10:12:25

구미에 30평도 안되는 아파트에 가정을 꾸리고 살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우연히 지역부동산 카페를 어찌 호기심에 가입하게 되었는데 이건 뭐 딴세상이네요...;;

어디 아파트가 오르고 투자하기 좋고 신고가가 어쩌고 어디 동네가 잘 나가고 등등...
사실 저는 이런데 완전 무지하고 신경을 써 본적이 없습니다.

근데 카페를 통해 보니 집을 주거 목적이 아닌 투자로 다들 생각하며 사고 팔더군요.
한편으론 저 사람들이 집값을 다 올리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저는 구미가 다 죽었는데, 왜 이리 아파트를 많이 짓고 아파트 값이 오르는지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물론 신축아파트와 이름 있는 아파트만 오르지 구축은 내렸어요. 저도...ㅠㅠ
5년전 신축 아파트 분양가가 34평에 2억 5천 정도였는데 지금은 3억 5천 이상 약 1억이 올랐습니다..

서울 시민들은 보고 웃겠지만, 10억 넘는 아파트가 1억 오른거랑 2억 하던 아파트가 3억 되는건 다르잖아요..;

5년전에 나도 분양 받을걸 그랬나 하는 후회도 들고 지역경제가 다 죽어간다고 생각했는데 저만 그리 생각하는건지 아파트는 여전히 짓고 있고 신축 아파트값은 오르네요.

제가 사는 곳은 비인기 동네고 매매도 안되네요..ㅜㅡ
옮기고 싶어도 살고 있는 집이 매매도 안될뿐더러 집값도 많이 올라 여력도 딸리네요..

돈은 원래 저렇게 버는건가 싶고, 여러모러 요즘 생각이 많아집니다.

로또만이 살길...제길슨~





님의 서명
서명
11
Comments
3
2021-04-22 09:51:21 (118.*.*.73)

저도 님과 똑같습니다.

집은 자기 살 집 하나만 있으면 되지 라는 생각으로 살아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살 생각입니다.

30년 동안 살아왔던 지역이 수용지역으로 개발되서 15년만에 원주민 자격으로 분양받았습니다.

그래서 해당 단지 카톡방에 가입했는 데 한 단지에 최소 2채 이상 갖고 있는 사람은 기본이고

근처 지역까지 하면 5채는 기본으로 갖고 있다고 자랑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진짜 자본주의라고 하지만 자기 돈으로 하는 것도 아니고 대출받아서 하는 것이 자랑이라고 하고

그걸 부러워하는 것을 볼때마다 대출규제를 더 엄격하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WR
2021-04-22 11:14:07

추카드립니다. 존버는 승리한다..^^
집을 몇채씩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정말 많더군요. 저의 존버는 언제까지일지..

2021-04-22 09:56:01

자식만 아니면 진짜 바다가 보이는 깡촌에 들어가서 눈감을때까지 살고싶네요

WR
2021-04-22 11:15:10

한번씩 꿈꾸는 노후죠~

2021-04-22 10:05:19

약간 반농담입니다만, 집은 두채가 필요하긴하죠.
내가 살집 그리고 자식 물려줄집..
제가살고 있는집은 후에 손자쪽으로....
그렇게 아래쪽으로 물고물리는!? ㅡㅡa...
집은 파는게 아니라 물려주는게 대세?같아요.
다만 인서울 혹은 중심지에만 해당된다고 보지만요....
ㅎㅎㅎ ㅡ ㅡ....

WR
2021-04-22 11:16:15

살고 있는 집도 겨우살이라..
집도 다다익선일줄이야...

2
2021-04-22 10:15:38

일반 아파트 커뮤니티만 가도 그런데
부동산 까페는 오죽할까요~

WR
2021-04-22 11:16:53

그런가봐요. 신세경입니다~

3
2021-04-22 10:20:07

아파트 가격이 오르는게 투기세력때문만은 아닐겁니다 

 

물가가 오르고 돈의 가치는 떨어지고 ... 돈이 갈곳을 찾아서 

 

부동산으로 코인으로 주식으로 돌아다니는거겠죠  

 

개인적 생각이지만 아파트로 돈버는좋은방법은 4-5년에 한번씩 이사가는게 좋아요

 

새아파트 사서 좀살다 괜찮은데 분양받거나 프리미엄주고 사서 이사가고  그러면

 

양도세도 내지 않습니다  일시적 일가구 이주택이되면 말이죠  

 

나라에서 그렇게 해라고 만들어놨죠 그건 투기도 아닌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재테크방법인거죠

 

아파트로 코인으로 돈버는 사람들을 매의 눈으로만 쳐다보지 말고  

 

나도 공부해서 노력해서 할수없을까 한번은 고민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모든 투자에는 리스크가따르긴 하지만 말입니다  

2021-04-22 10:55:10

1994년에 직장생활 시작해서 2017년까지 여수에서 저도 아무생각없이 살았습니다.

본사에 올라간 동기들은 집 한칸씩 마련해서 서울집을 가진 부자들이 되었는데 저는 아무것도 없더라고요.ㅎ

간신히 서울 변두리에 청약하나 걸려서 (그것도 청약 경쟁율이 3:1 밖에 되지않았던 오지) 그거 하나 들고 있습니다. 퇴직후도 걱정이네요. 양가 부모님 건강보험은 지역으로 전환되지는 않을지 그것도 걱정이고요.ㅎ

2021-04-22 11:11:04

오르길 바라는 사람과 내리길 바라는 사람이 같이 공존하니

부동산 정책은 뭘해도 욕먹는거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