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가슴선 부각시킨 드레스를 입은 앤 해서웨이와 제니퍼 로페즈
 
1
7
  7461
Updated at 2020-01-15 02:52:26

 

 

 

 

 

2020년 1월 12일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에서 열린 2020 크리스틱 초이스 어워드에 참석한 앤 해서웨이. 가슴선이 푹 파인 베르사체 드레스를 착용했다. 작년 하반기 둘째 출산 후 첫 공식석상 모습이다. 앤 해서웨이는 올 크리스틱 초이스 어워드에서 아마존 텔레비전 드라마 [모던 러브]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수상은 못했다. 

 

앤 해서웨이의 살짝 나온 배를 보고 국내 기자는 아직도 앤 해서웨이가 임신중인 줄 알고 만삭의 앤 해서웨이라고 기사를 썼는데 잘못 안거다. 아직 출산 후 부기가 덜 빠져서 배가 나온 것 뿐이다. 둘째 출산은 지난해 11월~12월 사이에 했다. 배가 나와 있는게 정상이다.

 

 

 

 

 

 

 

2020년 1월 11일 2020 로스앤젤레스 비평가 협회 시상식에서 제니퍼 로페즈. [허슬로]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제니퍼 로페즈는 베르사체 드레스를 입었을 때처럼 엘리 사브의 가슴선이 푹 파인 드레스도 멋지게 살려냈다. 제니퍼 로페즈가 입은 엘리 사브 드레스는 2020년 엘리 사브 봄 컬렉션으로 선보인 제품이다. 패션쇼의 가슴 없는 모델과 비교되는 제니퍼 로페즈의 가슴 있는 관능미.

 

베르사체 2020 캠페인 광고에서도 제니퍼 로페즈는 예의 가슴선이 푹 파인 베르사체 의상을 근사하게 소화했다.

 

 

18
Comments
1
4
2020-01-15 06:37:15

슴가의 중요성

1
2020-01-15 06:43:01

양면테이프의 위엄 혹은 위험......

1
1
2020-01-15 08:36:20

막짤 깜놀

1
2020-01-15 08:48:17

 제니퍼 로렌스 아닌 줄....화장을 왜 저렇게....

1
6
2020-01-15 09:08:33

제니퍼 로렌스 아니에요 ㅎㅎ 제니퍼 로페즈임 가수 ㅇㅇ

1
2020-01-15 11:32:54

ㅋㅋㅋㅋ 제가 잘 못 읽었네요

1
2020-01-15 17:28:15

저도 그렇게 읽고 뭐지 했어요 ㅋㅋ

1
2
2020-01-15 09:05:36

저런 컨셉은 가슴을 보라는 건지 보지 말라는 건지 디자이너의 의도가 궁금하더군요.

보되 당사자가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보라 뭐 그런건가.. -_-

1
2
2020-01-15 09:59:28

앤 해서웨이도 이제 많이 늙었네요 ㅜㅜ

1
2020-01-15 17:29:08

아마 출산 직후라 더 그럴듯요

1
9
2020-01-15 10:13:23

적어도 영화 게시판에서는 이런 게시물 제목을 보고 싶지 않군요... 가슴선....

WR
1
12
2020-01-15 14:07:48

가슴선을 가슴선이라고 한건데 뭐가 불편해서 검열 시전이신지. 비속어도 아니고 영화랑 관계된 게시물이라 문제될거 없습니다.

5
Updated at 2020-01-15 14:19:13 (222.*.*.205)

보기 좋진 않아요. 저도 집귀신님에 동감합니다.
누가봐도 영화이야기보다는 배우의 가슴에 초점이 간 글인데, 선정적입니다.

1
2020-01-15 10:14:11

외국 휴양지 가보면 서양 여성들은 일반인도 가슴이 파인 의상을 많이 입고 다니더군요. 

1
2
2020-01-15 11:11:25

앤해써웨이... 데뷔작부터 보아온 배우라 그런지 주름살을 보니 마음이 묘하네요.

1
2020-01-15 12:33:43

스타워즈 에서나 볼법한 복장이군요 ㅎ

1
1
2020-01-15 13:09:13

앤헤서웨이가 벌써 확실히 노화가 빠르긴 하네요

1
1
2020-01-15 20:24:00

역시 나이는 속일수가 없는 법인가 보네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