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내 생각과 너무 달랐던 세자매
 
3
  3134
2021-01-27 23:22:45

사전정보 없이 영화보고 왔습니다.
(스포일러 없습니다.)

세명이 친근해 보이는 포스터 보고 세자매의 가슴 따뜻한 영화인 줄 알았더니, 180도 다른 영화더군요.

제겐 최근에 이런 영화가 하나 더 있었습니다.
영화 잔칫날이였는데, 제목부터가 잔칫날이라 이런 영화인지 몰랐다가 뒤통수(?)를 세게 맞았던 영화였네요.
근데 뒤통수가 기분좋은 뒤통수였습니다.
영화가 너무 좋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세자매는 완성도 있게 만든 영화지만, 오로지 제 취향과는 거리가 너무 멀어서 아쉬운 점수를 주게되네요.

세명중 한명이라도 이입하여 영화의 결말까지 갔다면, 좋게 봤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전 한명도 이입이 안되더군요.
배우들 연기들은 다들 좋은데(특히 김선영 배우), 오로지 캐릭터 자체에 정을 붙일만한 캐릭터들이 한명도 없...

결말에 가서야 이유가 있었구나 싶지만, 이미 이전에 이입한 캐릭터들이 없어서 크게 와닫지도 않았네요.

서두에서 꺼낸 제가 생각했던 영화와 너무 달랐기에, 더 그런것 같긴 합니다.

영화 보다가 어르신 한분은 욕이 왜 이렇게 쌍스럽게 나오노... 아우 짜증나서 못보것네...
하시면서 영화시작 30분도 안되서 나가셨는데, 문 열고 나가실때까지 본인이 욕을 더 하시면서 나갔고...
추후에 나이가 많은 관객들이 몇분 더 나가셨습니다.
(아마도 저처럼 포스터에 낚이신게 아닐까 싶은...)

결과적으로 제 기억에 두고두고 오래갈만한 영화는 아니였네요.


11
Comments
1
2021-01-28 02:08:52

정말 피곤한 영화였어요. 저도 나가고 싶더군요. 욕했다는 어르신 심정이 이해갑니다. 작년 초미의 관심사에 버금가는 악몽의 가정극이었습니다. 영화 내내 감정 쓰레기통, 욕받이 된 기분이라 거북했어요. 

왜 이렇게 화가 많고 짜증스러운 감정을 호소하기만 하는지, 감정의 표현이 되는게 아니라 배설에 그치고 말아요. 

자매의 트라우마를 엮는 전환점도 느닷없고 장윤주는 비호감 캐릭터에 연기도 딸려서 더 공감하기 어렵고 김선영의 무절제한 오열도 이제는 부담. 문소리가 확실히 내공이 있네요.   

자매의 트라우마에서 남자인 막내를 무시할거면 아예 세 자매로 갈 것이지 뭐하러 남자 형제까지 끼워 놓은건지 모르겠고. 

WR
Updated at 2021-01-28 08:29:01

저도 나가고 싶었는데, 뭔가가 있겠지...
싶어서 있었는데, 뭔가가 있긴 있더군요.
근데 캐릭터들에 이입을 못했던터라, 감정에 아무런 동요가 없었습니다.

개인적인 얘기지만 어릴적 행복하기만 가정환경에서 자란게 아니라서, 주인공들 이야기에 공감이 1도 안된다...
그런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다들 캐릭터들이 왜 그런건지...

말씀하신 남동생도 왜 굳이 들어갔지? 싶었어요.
제가 못찾은 부분이 있을 수 있는데, 남동생이 없고 세자매에게 남동생 캐릭터를 나눠담아도 전개에 무리가 없어보였습니다.

2021-01-28 13:37:48

남동생은 감독 자신을 투영한 걸로 보였어요.

WR
2021-01-28 13:38:50

그랬을까요...
거기까지는 생각 못해봤네요.

Updated at 2021-01-28 04:46:19

쓰신 내용에 동감합니다. ^^
사실 저도 초반 30분쯤 보다가 나가려 했어요.
캐릭터들은 온통 극단적으로 암울한 상황이고
말씀처럼 쉽게 공감하기도 힘들었고요.
그런데 중반부터 김선영 배우에게 몰입하면서
영화가 달리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저도 좀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영화가 뛰어나지 않는데 배우 한 명 때문에
영화에 대한 평가가 달라지는... ^^

WR
2021-01-28 08:27:45

배우들의 연기 때문에 영화가 완성도가 있어 보이더군요.

김선영님 연기가 좋았는데, 지금 다시 생각하니 둘째였던 문소리님이 자매들 사이를 아우르듯이...
실제 연기도 중간에서 잘 연결한 느낌이 드네요.

2021-01-28 08:31:20

배우들 캐스팅 디렉터 역할을 했다고 하죠.

2021-01-28 09:20:12

전에는 이런 생각을 못 했었는데, 예고편을 보니 김선영 배우하고 장윤주 배우가 친자매처럼 닮아 보이더군요.

WR
2021-01-28 09:36:51

아직 안보신것 같아서 말씀은 못드리지만...
세자매가...

Updated at 2021-01-28 10:00:28

오늘 보러갈까 생각했는데 관둬야겠네요

요즘은 우울하고 절박한 얘기는 정말 못보겠더라고요

 

별도로, 어르신분들은 제발 영화가 맘에 안들더라고 감상평은 밖에 가서 하셨으면 좋겠더라고요

예전에 "허참, 아, 저게 말이되" 한시간내내 옆에서 중얼대셔서 조용히 좀 해주시면 안되겠냐니

너 몇살이야를 시전당한적 있다는...

다른 날은 어르신들 단체관람 뒷쪽에 앉아있었는데 영화가 지루했는지 

계속 앞에서 핸드폰이 여기저기 네온싸인처럼 반짝대더라는...

WR
1
2021-01-28 10:07:10

가슴 따뜻한 스토리로 생각했는데, 우울함과 절박함으로 영화가 끝까지 갑니다.

마지막에는 나름대로 해피엔딩 비슷하게 가는데, 봉합이 특정인물의 행동으로 그냥 넘어갑니다. 이게 제대로 봉합된건지 갸우뚱 하네요.
뜬금없기도 하고...

저도 어르신이 계속 중얼대서 집중력이 떨어져서 짜증이 났는데, 결국 본인이 못버티고 나가시더군요.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