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1868
Updated at 2021-02-27 18:00:29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번주에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블루레이 예약판매가 시작되


극장관람을 못했으니

확인을 하구선 

구입 하려


네이버에서 대여료 2,750원 

젤 저렴한듯해서 오늘 확인 하였으나


결론은 쇼핑카트에 담아뒀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블루레이를 삭제 하였네요.


제 느낌으론 "아저씨 + 우는남자"를 합친 영화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였습니다.


그리고 코로나가 아니였으면 

흥행잘된 잘 만들 대중영화 정도로 

평가되었을 것 같고,


현재 코로나 시국에 작품도 적고, 

영화팬들의 갈증이 있었기에 

작품성도 얻은듯 싶네요. 



아저씨나 우는남자와 비교해 

개연성과 서사가 보완된 것에 

칭찬 하고 싶구요.


제 취향엔 안맞아서

극장서 관람 했다면 극장서 

본 걸로 만족.


허나 미리 감상 안하고 

블루레이 구입 했으면

중고로 매각 했을 영화 였네요.



P. S.

디렉팅의 결과인지 모르겠으나

박명훈과 보모의 대사하는 

액팅이 눈에 띄었네요.

17
Comments
2021-02-27 18:11:24

혼자 타지를 썰고다니는 이정재가 멋있었는데
후반갈수록 배그하는 느낌이 나더군요ㅎㅎ

WR
2021-02-27 18:52:45

예 게임영상 시청하는 느낌이 강했어요.

코로나 아니였음 이정제 패션 때문에 

예능에서 패러디 많이 됐을듯 합니다.  

2021-02-27 18:25:51

솔직히 B급 정서적 후반 연출 이였죠. 초중반은 좀 리얼리티를 살리는 느끼으로 갔지만 각본에 한계가 있었던 ㅋ. 근데 장르적으로 개취라 구매할건데 아주 잘만든 작품이라 생각 하지 않내요.

WR
2021-02-27 18:53:53

액션에 고픈 사람들에겐 딱 좋을 영화였던듯해요. 

2021-02-27 19:20:44

전 액션이 고파서 좋았다고 하기엔 주인공의
딸에대한 개연성 떨어지는 애정이 딸이 하나 있어서 가슴에 와닿더군요. B급정서의 작품으로 전 그래도 수작에 든다 생각 합니다. 배우들 연기도 다 좋았구요. 뭐 그런정도내요.

2021-02-27 18:35:13

우는 남자보단 확실히 서사가 좋다 말할 수 있지만 아저씨보다 서사가 보완됐다고 평가할 수준은 아닌거 같아요 . 스토리로 따지면 아저씨나 다만악이나 둘 다 허술해서 뭐 딱히 누가 높다 판단하기 애매한 수준이더라는

WR
2021-02-27 18:54:55

우는남자, 아저씨 극장에서 1회만 봐서 희미한데

오늘 느낌으론 두영화보단 서사가 좋은데? 하는 느낌이었어요. 

1
2021-02-27 18:49:28

개봉 할 때 봤는데, 문 밖을 나서면서 디스크는 살 필요 없겠구나 했었죠.

WR
2021-02-27 18:55:52

저는 이정재 코디보면서  

내가 호불호 갈릴꺼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들었었네요. 

2021-02-27 19:20:31

그냥 순수하게 액션 장르를 즐긴다는 생각으로 봐서 저는 개인적으로는 괜찮게, 재미있게 봤습니다. 2020년 여름 블록버스터인 <반도> <강철비 2: 정상회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봤는데 이 셋 가운데서 제일 좋았던 것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였네요. 

<아저씨>보다는 분명 못하지만 <우는 남자> 보다는 월등히 서사적으로나 전체적인 완성도가 낫다고 생각해요. <아저씨>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우는 남자> 순으로 완성도 순위를 세우고 싶네요. <우는 남자>는 중간에 곤과 킬러들의 아파트 총격전 시퀸스와 후반부의 벤추라 기업 건물에서의 일전 등을 제외하면 곤이 왜 그렇게까지 최모경을 지키려고 하는 것인지에 대한 서사적 개연성이 너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WR
2021-02-27 19:25:24

저는 지푸라기와 찬실이는 "호"여서 

원작소설 구입과 블루레이도 구입예정인데

 

"다만악"은 취향이 아니여선지 불호였네요.  

2021-02-28 00:39:06

살까말까 했는데 이 작품은 품절 각이라 미리 쟁여놨습니다.

WR
2021-02-28 07:37:15

발매즈음해선 품절소식 있을것 같긴해요.

2021-02-28 00:59:07

차이를 두긴 했다지만 레옹의 그 무기 사용장면을 강조해서 넣은 장면만 두번 반복할 때 좀 김이 샜습니다.

그냥 처음엔 위력 소개만하고 지나갔어야 했는데 아이를 위해서라는 상황까지 같게 차용한 장면을 반복까지 해버리니.

WR
2021-02-28 07:38:14

레옹...

기대완 달라서 아쉬운맘이 있었네요. 

2021-02-28 00:59:41

어차피 장르영화는 어느정도 클리셰때문에 한계가 있고 그 한계에서 어떻게 특징을 주느냐가 관건인데 태국이라는 이국적 배경에 인남과 레이 두 주인공의 상반된 스타일링과 액션을 통해 차별점을 준거 같아요.

WR
2021-02-28 07:39:05

촬영지가 다르니 이색적이긴 하더라구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