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영화이야기
ID/PW 찾기 회원가입

[감상기]  [하우스 오브 구찌] 관람했습니다

 
1
  1428
Updated at 2022-01-16 02:36:46

무난하지만 리들리 스콧 작품 중에서는 좀 떨어지는 느낌입니다.
바로 전에 개봉했던 [라스트 듀얼]은 그 화려한 필모 중에서도 만듦새로는 꽤 상위권이라고 느꼈는데, 이번 작품은 그에 비해 임팩트가 좀 떨어지네요.

캐스팅이나 소재는 굉장히 화려한데, 그걸로 연출해낸 것이.. 구찌 일가라고 해도 딱히 비범할 것 없는 욕심쟁이들이 시시한 다툼을 벌인 거라는 시각이라 좀 허무합니다.
오래되지 않은 범죄 실화 기반이니 비범한듯 각색하려해도 한계가 있겠지만요.


2
Comments
2
2022-01-16 10:40:20

아침에 본 이유도 있겠지만,,
2시간 30분동안 1시간 반이 비몽사몽이었습니다,,
따지고 보면 영화에서는 실화라 치더라도 별거 아닌내용을? 너무 길게 풀어간 느낌이에요

WR
2022-01-16 12:39:56

저는 오전 10시 좀 전부터 시작하는 걸 봤고 완전 맨정신으로 집중했는데 러닝타임이 좀 길게 느껴졌어요
[라스트 듀얼]은 시간 순삭이었는데...
마우리치오가 점점 변해가는, 혹은 본질이 드러나는 과정은 볼만했지만, 전체적으로 각본 자체가 영화다운 시적인 느낌을 배제한 대사로 밋밋한 장면들을 엮어가는 식이라 의식을 잡아끄는 요소가 없죠
그래도 각본 내용에 비해 연기는 훌륭했고, 의상이나 소품들도 아름다워서 화면을 계속 보게 되기는 했습니다

내용 자체는 별 거 아니어도 좋다고 생각하지만,
별 거 아닌 내용으로도 관객을 사로잡을 수 있게 연출해도 모자란 마당에
별 거 아닌 내용에 부합하게 표현한답시고 의도적으로 밋밋하게 연출하는 건 잘못된 선택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어차피 구찌의 브랜드 가치는 상식 수준이고, 일가도 경영에서 물러났는데 아예 환상을 한껏 부풀리도록 연출하는 것도 좋지 않았을까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