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킬 빌 1] 스크린샷
 
4
  984
2020-09-20 20:47:45

 

 

 

쿠엔틴 타란티노의 2004년작 <킬 빌>은 암살자 집단 데들리 바이퍼스에 소속되어 있던 베아트릭스 키도가 종적을 감춘 다음 평범한 남자와 결혼해 평범한 삶을 살려고 하지만, 동료들의 공격을 받고 죽음의 위기를 겪고나서 복수를 하려고 한다는 줄거리다.


제작 당시 한편 짜리 영화로 진행되었으나 편집 과정에서 두 편으로 분할되어 공개되었다는 일화도 유명하다. 다만, 1편과 2편의 느낌이 달라서 원래 한편이었다는 느낌은 잘 들지 않았다. 두 편을 한편으로 통합한 오리지널 컷인 <Kill Bill: The Whole Bloody Affair>은 2011년 공개되었다. 


영화는 말 그대로 영화광이었던 쿠엔틴 타란티노의 과거 영화에 바치는 오마주가 한가득한 작품으로 호쾌한 액션 연출이 인상적이었다. 영화 자체가 하나의 오마주 덩어리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체계적이다. 누군가 해석해놓은 리뷰들을 읽어보면 우리 입장에서는 듣도보도 못한 B급 영화까지 튀어나올 정도니 영화를 사랑하는 타란티노의 애정을 한껏 맛볼 수 있다.   호평과 더불어 흥행도 성공이었던 작품인지라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이 나오기 전까지 타란티노 최고 흥행작이 되었다. 1편이 1억 8,900만달러 2편이 1억 5,220만달러로 제작비의 배 이상을 거둬들이며 타란티노의 명성을 한껏 드높였다.


<블루레이>

블루레이 출시 당시부터 좋은 화질로 알려져 있던 작품이었기에 화질에 대해서는 언급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준수하다. 국내에서는 블루레이가 출시사를 옮겨가며 두 번 출시되었는데 스페셜 피쳐는 노바에서 최근 나온게 북미판보다 좋으니 그걸 권장한다.


스페셜 피쳐는 타란티노와 출연진의 인터뷰 등지를 수록한 메이킹 필름 ( THE MAKING OF KILL BILL (22분 2초), 일본 밴드의 미사용 음악씬(- THE "5,6,7,8'S" MUSICAL PERFORMANCES (5분 51초), 타란티노 작품 예고편까지는 북미판과 동일하며 노바에서 출시된 판본에는 애니메이션 메이킹(FIGHT! ANIMATION (22분 58초) 관련 자료 및 스토리 보드와 본편 비교 자료 (CUT AND LOOK! SKETCHES (8분 8초) 외에 본편에서 흑백으로 나오던 장면의 컬러판(- HOUSE OF BLUE LEAVES (6분 39초) - Color Ver.)을 스페셜 피쳐로 수록해놓았다. SD화질인게 흠이지만.


 THE MAKING OF KILL BILL (22분 2초)

- THE "5,6,7,8'S" MUSICAL PERFORMANCES (5분 51초)

- HOUSE OF BLUE LEAVES (6분 39초) - Color Ver.

- FIGHT! ANIMATION (22분 58초)

- CUT AND LOOK! SKETCHES (8분 8초)

- TARANTION TRAILERS

- RESERVOIR DOGS (1분 36초)

- PULP FICTION (2분 40초)

- JACKIE BROWN (2분 18초)

- KILL BILL VOL.1 TEASER (1분 49초)

- KILL BILL VOL.1 BOOTLEG TRAILER (2분 33초)

- KILL BILL VOL.2 TEASER (57초)

 


 

 

 

 

 

 

 

 

 

 

 

 

 

 

 

 

 

 

 

 

 

 

 

 

 

 

 

 

 

 

 

 

 

 

 

 

 

 

 

 

 

 

 

 

 

 

 

4
Comments
1
Updated at 2020-09-20 23:35:24

애트모스 사운드에 4K출시 소식이 있으면 좋겠네요.

2020-09-22 00:38:55

기다리면 언젠가는 나옵니다. ㅎ

Updated at 2020-09-21 10:57:43

왜 일본에서 청엽정씬 올컬러 블루레이
발매가 안되는걸까요?? 4k포함 20주년기념으로 나올려나

2020-09-21 13:32:24

디브이디로 너무 많이 봐서 정작 블루레이 사 놓고 손도 안 대고 있는 영화 ㅜㅜ

 
20-10-21
2
95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