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먹고사는게 참 거시기하네요. - 2
 
41
  3942
2020-08-13 16:21:27

작년말에 지금 다니는 회사를 나가게 되었다고 글을 썼었습니다.

 

중간엔 재취업하는게 영 만만치 않다고 글을 썼었구요.

 

근데 다시는 이쪽방향으로 오줌도 않누겠다고 생각했던 예전회사에 다시 들어왔습니다.

 

뭐 이런저런 이유가 있었고 제가 원해서 들어온건 아닌데

 

사장이 전화해서 다시 오라고 하는데 딱 잘라 거절을 못하겠더군요.

 

지난 12년간 좋았던 점은 오로지 월급밖에 없었다고 글을 썼는데

 

그 월급, 다시 한번 받아보겠다고 예라고 했고 다시 다닌지 일주일 되었습니다.

 

솔직히 맘에 드는것보다 안드는게 더 많은데 어쩌겠습니까. 먹고는 살아야지요. ㅠ.ㅠ

 

완전히 다른 일 하려고 준비 다 해놨다가 당분간 그건 보류해야 될것 같습니다.

 

반년넘게 놀다가 아침 6시반 출근, 8시 퇴근하는 생활을 시작하니 멍하긴 한데

 

나름 애들이나 어르신들, 특히나 아내한테 조금 덜 미안해졌다고나 할까요.

 

낼모레 오십인데 벌 수 있을때까진 벌어야지요.

 

가장여러분들 화이팅하십쇼. 건강 조심하시고..

님의 서명
환생에 필요한건 육백점.
하지만 니 점수는요....!
27
Comments
3
2020-08-13 16:24:51

만족하고 사는 삶이 얼마니 되겠습니까.

다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 사는 거죠 뭐.. ㅠㅜ

WR
2020-08-13 16:33:48

취업은 안되고 시간은 자꾸가고 죽겠더군요.

게다가 코로나사태는 언제 끝날지도 모르겠고... 

1
2020-08-13 16:24:54

맘 편히 다니시길 바래요. 행운을 빌며... 화이팅!~ 

WR
2020-08-13 16:34:13

맘은 편하지 않겠지만 안짤리고 잘 다녀야지요. 

1
2020-08-13 16:25:51

기운내세요. 인생이 뭐 별건가요. 열심히 일하시고 건강도 챙기세요.

WR
2020-08-13 16:34:59

감사합니다.

2
2020-08-13 16:27:01

월급 받는거 하나만으로도 다른것 많이 상쇄된다면 그냥 다녀야죠.

 

준비하신 것은 언젠가는 쓰실겁니다.

 

건강하세요.

WR
2020-08-13 16:35:32

상쇄되진 않는데 선택지가 거의 없었습니다. ^^;;;

감사합니다. 

2020-08-13 16:30:40

 정말 월급 받는거 하나 빼면 이득이 없죠.. 저도 관두고 싶은데..

 에휴~

WR
2020-08-13 16:36:13

직업적인 성취도나 만족도가 중요한 시기가 스리슬쩍 지나가 버린 느낌이에요.

8개월가량의 백수생활이 제 안의 뭔가를 바꿔 놓은 느낌입니다.

2
2020-08-13 16:37:34

소소한 기쁨꺼리도 찾기 쉽지 않네요...
또 장바구니나 들여다 봐야하는 건지...

3
2020-08-13 16:41:25

돈이 뭔지... 에휴 ㅠㅠ
그래도 사장 전화받고 가셨으니 훨 낫습니다
재적응 잘 하시길요

2
2020-08-13 16:50:44

월급쟁이 가장의 숙명아니겠습니까....휴...

 

파이팅 합시다.......

3
2020-08-13 16:52:44

아침 6시반 출근, 8시 퇴근... 엄청 빡빡하네요!

WR
2020-08-13 20:05:10

거리가 좀 멉니다. ㅠ.ㅠ

2
2020-08-13 16:53:02

월급 받는게 이기는겁니다. 화이팅 ! 

1
2020-08-13 16:53:28 (183.*.*.21)

 낼모레 오십이신데 불러주는 곳이 있다니...

전 그게 부럽네요!!!

WR
1
2020-08-13 20:05:48

오랫동안 근무했던 곳이라 제가 어떤 사람인지 알고있으니 가능했던거죠.

1
2020-08-13 17:16:16

 저도 72년 쥐띠라 .. 공감 많이 갑니다.

개인사업 하는데도 매일 나오기 싫어요 ㅠㅠ

매일 100여명의 문제를 해결해야하는지라 

2020-08-13 17:22:49

딱 잘라 거절하지 못할 정도로 간곡한 전화를 받으셨나봅니다.

그럼 성공하신 거 아닐까요?

화이팅 입니다!!

WR
2020-08-13 20:06:16

간곡하다기보다는 때가 맞았다고나 할까요.

2020-08-13 17:35:40

그래도 나이가 많은 사람들이 많은 디피에서는 이런사람들 믿지 않을거라 생각했는데.......그래도 믿는 분들도 많았나 봐요...

전 시간 문제라고 봅니다...사람의 모든 면이 드러나는 것 말이죠.

오가나라는 사람의 경우 인생의 목표가 본인이 밝힌적이 있는데 빚을 늘려 가는 거라고 하더라구요....

빚도 아무나 얻을수 없는 것이니 많은 빚을 낼수 있다면 수입도 많다는 것이기도 해서 일견 그럴듯해 보이지만....... 가만 보면 부자연 스럽습니다...차가 25대인가 있다고 했죠 아마?

카걸도 그렇고 오가나도 그렇고.....여기에 좀 되었지만 청남동 재벌이라고 떠든 사람은 이래저래 비극적이기조차 했죠....

주변에 돈 많다고 떠드는 사람 있으면 대게는 아닙니다...간혹 돈번지 얼마 않되는 사람이 그렇기도 한데....처음엔 애교로 봐줄수 있긴 하지만 이게 생각보다 오래 않갑니다......

우리가 남을 비교 하는 버릇이 알게 모르게 있쟎아요...비교 하지 않으면 행복 할수 있는데.....

 

Updated at 2020-08-13 17:42:28

쉬시는 동안 실업 급여는 받으신거죠 ?

맘에 드는 일 하면서 (90프로 이상) 돈버는 바람이 녗 프로나 되겠어요 ?

더우기나 급여가 만족스러우신 거 같으니.

 

저는 50대 입니다.

계약직으로나마 (안정된?) 일 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2020-08-13 18:16:22

에휴~ 제 얘기네요!
WR
2020-08-13 20:06:50

멍군님은....
나름 사장님, 아니 원장님 아닙니꽈!

2020-08-13 19:49:31

그래도 다시 불러주시니 고맙쥬.   좋은일 만 생기시길 바랍니다.

WR
2020-08-13 20:07:27

한두달 있어보면 답이 나올거 같습니다.
사실 답은 이미 나오긴했는데 좀더 지켜보려구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