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바람의 검심 최종장에서 아쉬운 점은 배우들이 넘 늙어버렸다는 것...

 
  2183
Updated at 2021-07-31 17:01:41

원작의 추억편을 실사화한 게 "더 비기닝"인데... 본작의 14년 전 켄신이 발도재로 활동하던 10대 시절을 다루는 영화임에도 켄신과 사이토가 1편 때와 비교해서 너무 늙어버렸단 게 안타깝더군요. 그도 그럴듯이 바람의 검심 1편을 촬영할 때가 2010년이고, 켄신 배우인 사토 타케루의 나이가 이때 21살이었죠. 근데 최종장 영화에선 30살이 다 됐을 때이니... 심지어 사이토 하지메 역을 맡은 배우 에구치 요스케는 이미 50을 훌쩍 넘겼다 하고요.(원작에서 켄신과 사이토 나이 차가 그리 나질 않았는데...)

프리퀄 영화에서 배우들이 더 늙게 나오는 게 왠지 모를 이질감이 들었네요.


님의 서명
각오를 넘어선 앞에 희망은 있다! - 카미야마 토우마
4
Comments
2021-07-31 17:04:15

아직 비기닝은 안봤는데 파이널볼때도 나이가 보이더군요. 너무 늦게 온거 같기도한...

2021-07-31 17:07:21

최대 단점이죠.
비기닝 보시면 살짝 욕 나오실지도요..^^
이렇게 시리즈 전체가 대박 터질 줄 알았다면, 추억편이라도 일찍 만들었어야 하는데 아쉬움이 생기더라구요.

2021-07-31 17:09:02

아직 분장기술로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죠. 호빗에서 분명 과거인데 나이가 확 들어버린 레골라스처럼..

2021-07-31 17:10:28

앗싸리 캐스팅을 과거편만 교체하는 것도 방법인 듯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