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못웃기면맞는다
ID/PW 찾기 회원가입

경북대 10명 중 8명이 입학 포기

 
4
  1980
2021-10-20 16:42:31
부산대와 경북대, 각 지역을 대표하는 국립대학입니다.

지역 인재들에게 좋은 교육을 제공해줘, 졸업 후 이들이 사회 각계에서 다양한 역할을 하도록 도와주고 있는데요. 그런데 최근 이 대학들의 위상이 빠르게 하락하고 있습니다.

■ 합격생 10명 중 8명이 입학 포기

경북대학교의 2021학년 신입생 모집 인원은 5, 018명. 그런데 합격하고도 등록하지 않은 학생 수가 무려 4,362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원서를 여러 곳에 접수한 뒤, 다른 학교에 진학한 합격생이 무려 86%가 넘어 10명 중 8명에 달한다는 겁니다.

특히 상주캠퍼스에 있는 과학기술대학과 생태환경대학, 대구 캠퍼스의 자연과학대학과 사회과학대학은 입학 정원보다도 더 많은 포기자가 나왔습니다.


전남대는 입학 포기율이 120.4%, 충남대는 111.8%, 강원대는 146.1%를 기록했습니다. 신입생이 모두 추가 합격자들로 채워진 겁니다. 

 

지역 인재들은 왜 자기 지역이 아니라, 수도권 대학으로 진학하는 걸까요.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지역 일자리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지역 국립대학을 졸업해도 어차피 지역에는 좋은 일자리가 없으니, 애초에 수도권 대학으로 가자는 겁니다.

실제 대구와 부산에는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이 단 한 곳도 없습니다.

 

-----------------------------------------------------------------------

 

2020년 27만명이 태어났는데, 대학 진학율이 70%라고 가정하면 지방대는 다 어떻게 되는 걸까요?

 

 

11
Comments
Updated at 2021-10-20 16:56:15

헉 격제지감을 느끼네요 어쩔수 없는 .. 졸업생으로써 마음이 쓰리네요... 저때는 상당히 위상이 괜찮았는데요   드물게도 제 학과는 중대 상대 커트라인보다 조금 높았었죠..저는 상경대 입학해서 처음 선배들이 공부하지말라고 하더군요 ... 3, 4학년 때 학점 좀 관리하면 대기업은 다간다고 ...대기업 추천서도 3장까지  받울 수있었으니까요...근데 졸업 가짜워질때 imf 터져서 그때부터 좀 지방대들은 좀 힘든길로 들어갔죠....참 안따깝네요...빨리 지역에 좋은 기업들이 유치되지않는한 ..힘들겠죠.. 

WR
Updated at 2021-10-20 17:00:27

네 벚꽃 피는 순서대로 문닫는다는 게 맞는 거 같아요.
2020년 기준 대학입학정원이 53만인데, 28만 × 70% 가정하면 19.6만..

2021-10-20 17:48:54

대기업들을 지방으로 내려보내야 합니다. 수도권 집중현상이 너무 심해요. 경북대나 부산대, 전남대 같은 곳들이 흔들리면 지방 뿐 아니라 학문도 흔들립니다. 

2021-10-20 17:06:06

 추합율 100% 도 안되는것이 문제인가요?

서울에 있는 연고대 일부학과도 수시모집 추합이 100프로 넘고 성대 일부학과는 추합률이 400% 넘습니다 

한마디로 합격하고 다른학교 간 학생이 모집정원의 400%가 넘는다는것입니다 

정원을 못체운 학과가 있는지 그것이 중요한 것인데 

수시에서 6개 학교 정시에서 3개 학교를 지원가능한 현행 입시제도에서 추합률이 100% 미만이라는것은 

아주 우수한 추합률입니다 기자들이 추합이 뭔지 제대로 알고 기사를 쓰는지 의문입니다  

WR
2021-10-20 19:57:16

그렇지 않아도 최종 합격률이 궁금했는데 기사에는 없더라구요. 

Updated at 2021-10-20 17:28:05

어차피 대학 지원은 여러군데 하는 거고
합격하면 그 중에서 골라가는 거죠.
연고대 합격해도 서울대 붙으면 연고대 안 가고요
서울대 공대 합격해도 다른 대학 의대 붙으면 서울대 안 갑니다.

위에서 예를 든 경북대 부산대의 수치는 아주 양호한 겁니다.
이를 왜곡해서 엉뚱한 내용으로 적은 기사네요.

(입학포기율은 적당한 지표가 아닙니다.
예컨대 연고대의 입학포기율은 서강대보다 훨씬 높습니다.)

WR
2021-10-20 19:57:47

네 기본 6~9군데 지원은 기본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원기사에는 저 내용만 있네요.

2021-10-20 17:55:15

수도권세 걷어서
지방 백수들에게 지원해야
이넘의 서울로 서울로 나라가 진정될 겁니다...

농담이 아니라 진심 이게
수도권 부동산문제 해결하는 데 드는 돈보다 적게 들 듯요.

WR
Updated at 2021-10-20 19:58:35

그런데 이런 것도 역차별이라는 생각이 들긴 하더라구요. 

지방에서 살아도 좋은 나라를 만드는 게 참 쉽지 않은 거 같네요. 

2021-10-20 17:56:24

지방국립대 입결(커트라인)은 갈수록 떨어져요 그리고 정시 경쟁율은 더 처참합니다

WR
2021-10-20 19:59:17

참 우째 수도권 집중 현상은 점점 더 심해지는지..

부동산은 말할 것도 없고

돈도 사람도 전부 수도권으로 몰리는데, 저도 사실 인 서울이라 할말은 없네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