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두번의 승부처 그리고 드러난 약점

 
1
  3536
Updated at 2021-08-05 01:27:08

많은 기대를 걸었던 한일전이 아쉬운 패배로 끝이나고 말았습니다

일본은 전승으로 결승진출을 확정했고 우리나라는 또 한번 미국과의 준결승을 치뤄야 합니다

일본은 역시 조금의 빈틈도 보이지 않았는데요

선두타자만 출루하면 타순을 생각하지 않고 번트를 대는 일본을 보며

상대를 얕보지 않는 강자만큼 무서운 상대는 없다는걸 다시한번 느꼈습니다

팽팽한 경기답게 승부처는 그리 많지 않았는데요

한번은 다들 짐작하실 8회말 투수교체 타이밍이었고요. 그전 6회초 공격이 또 하나의 승부처였습니다

연속 안타로 동점을 만들고 1사 1,2루 상황 오재일 타석에서 저는 대타로 승부를 봐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경기 중반을 넘어서 일본의 투수력을 봤을때 이런 찬스가 또 오기는 쉽지 않았을 겁니다 ( 결국 다음번 오재일 타석엔 대타를 썼죠)

두 부분 모두 벤치의 판단력과 연관이 되있다는게 매우 아프게 다가오네요

약점은 강한상대를 만났을때 드러나기 마련이죠

충격적인(?) 패배로 드러난 벤치와 불펜의 약점을 과연 극복 할수 있을까요?

그리고 미국과 일본에 패배를 설욕할수 있을까요?

이제 믿을건 선수들밖에 없을것 같습니다


님의 서명
영화.음악 그리고 야구를 사랑하는 남자
7
Comments
Updated at 2021-08-05 05:45:40

내용에 공감합니다.
양의지,오재일,오지환,황재균 타석에서 공격이 끊겼죠.
이중 두명만 제대로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
잘 던지던 차우찬.조상우에게 1~2타자만 더 맡겼으면 하는 아쉬움.

일본애들은 역시 작전이 치밀한데 반해(현미경 작전) 한국은
좀 듬성듬성하지(돋보기 수준?) 않았냐 싶고요.
고우석 교체 타이밍 아쉽고.
(NC의 구창모선수는 올해 쉬고 있나요?)

근본적으로 한국의 투수력이 아쉬운 경기였어요.

물론 모든 화살은 감독에게 향하고 있지만요.

2021-08-05 06:10:26

어제 경기는 감독의 실패였습니다...
아마 두경기 더 상각했던거 같습니다...

2021-08-05 07:07:24

6회 무사 1,3루 상황에서 박찬호 해설위원이
번트도 좋은 전략이라고 하던데 상황은
감독이 제일 잘 알겠지요 ㅠ.ㅠ

Updated at 2021-08-05 07:38:35

그때 타자가 양의지였기에 번트 가능성은 없었죠 양의지 요즘 번트 댄 적이 있을까요… 무사 1-3루에서 번트 작전은 위험하기도 한데 지나고 보니 그래도 번트가 필요했다 싶어요 계속 이어지던 찬스가 삼진으로 맥이 뚝 끊어졌으니

2021-08-05 08:46:26

승부처에 이정후, 김현수가 있다면...양의지, 오재일도 있더군요. 선수를 욕하고 싶지 않구요. 프로라고 하기에 너무 아마추어라서 개인적으로 충격이었습니다.

2021-08-05 08:59:43

어제 박찬호 해설 보면서 느꼈던게,
예전에 하일성 해설 할 때는,
지금쯤 보내기 번트 나올 타이밍이죠! 하면 보내기 번트 나오고
지금은 누가 봐도 강공이예요! 하면 바로 강공으로 가고 막 그랬었는데
어제 박찬호 보면서 역시 선수는 선수다 싶었던게,
직구 변화구가 아니라, 지금은 몸쪽으로 빠르게 던질 타이밍이죠!하니까
진짜 몸쪽으로 빠른 직구를 던지고,
지금은 바깥쪽 변화구를 노려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하면
진짜 바깥쪽 변화구가 날아오고;;;
저걸 구종까지 다 예상해서 맞추네?;;;; ㅋㅋㅋᆢ
보통 저런 구종까지는 감독이든 선수든 다 예상할 수가 있나요?
프로 타자가 다 예상이 되면 4할 타자가 금방 될것도 같은데
저걸 예상 못하니 투수한테 허를 찔리는게 아닌가도 싶고ᆢ;;;
어제 박찬호 입으로 하는 투머치 토크도 대단하지만 투수로도
엄청난 실력자 였음이;;;
하긴 그 이름의 선수가 그 시절 박찬호 인데ᆢ;;; ㅋㅋㅋㅋㅋ ᆢ

야구 잘 안 보는 저도 마눌과 함께 6회를 봤는데, 2 : 0의 상황
바로 점수 따라가서 2 : 2 뭐라도 작전이 나왔어야 하는 타이밍에서
선수만 믿고 계속 헛 스윙으로 아웃 되는거 보니
저기가 승부처 인데 졌구나 싶어서 바로 채널 돌렸습니다.
(한국에서 국내 타자들만 상대하던 선수가 일본 투수에게 계속 삼진 2번 3번이면
일본 투수에게 약하구나
판단하고 대타나 교체라는 작전도 쓸만한데 다시 연속 스트락 아웃 되는 모습에;;;)
저런 챤스가 일본의 투수를 상대로 다시 만들 수 있는
기회가 아니다 싶었는데, 결국 졌더구만요!
2 : 2에서 추가 득점 못하고 무기력하게 아웃된게 한참 살아나는 불꽃
분위기에 찬물을 확 부어 버린게 아닌가 싶네요!
(뭐ᆢ야구팬들은 누구보다 속상하시겠지만;;;)

2021-08-05 09:17:41

선수선발에서의 감독의 똥고집이
선수운용에서도 똥고집으로 나타나니
이길 도리가 없네요

 
20:37
3
74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