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88 올림픽 개막식에서 굴렁쇠 퍼포먼스 1분 '정적'의 의미 (feat. 이어령, 김벌래 교수)

 
1
  1792
Updated at 2021-09-26 02:41:35

아래 한현철님이 올려주신 흑백 사진들 속의 굴렁쇠 굴리는 모습을 보니 

어린 시절 생각이 나네요. 

 

몇 년전에 경복궁 옆에 있는 국립민속박물관에 갔더니 

방문객들이 가지고 놀 수 있게 굴렁쇠가 마당에 놓여있길래 한 번 해봤습니다.

왕년의 실력이 어느 정도 나오겠지 싶었는데 잘 안되더라구요. ㅠ

 

88 올림픽때 그 어린이 윤태웅 학생이 당시 국민학교 1학년이었다는데

그 1분 동안 넓은 운동장을 가로지르며 굴리면서 얼마나 긴장되었을까 싶습니다. 

아마 관계자들 모두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지켜봤을 것 같습니다. 

혹시나 굴리다가 자빠뜨리기라도 하면? 

 

관련하여 검색하다가 아래 기사를 봤는데요. 

이어령 교수가 그 행위에 상당한 의미를 담아서 기획한 퍼포먼스였네요.

 

글을 읽고나서 그 굴렁쇠 퍼포먼스를 다시 보니

어쩌면 88올림픽 개막식의 하이라이트는 그 1분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