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문어 다큐에 눈물이 날 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txt
 
3
  2689
Updated at 2020-10-24 22:03:36

회원님이신 한나맨님의 추천으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를 감상하였습니다.

 

(그때 바로 보려 했는데 블랙핑크 다큐에 갑자기 시선을 빼앗겨 조금 늦었습니다...)

 

 

제목은 '나의 문어 선생님'이었죠. 

 

내용은 넷플릭스 OTT 게시판이 아니니 자제하겠습니다.

 

 

흥미롭게 보다가 나중에는 울컥하는 마음에

 

눈물이 났습니다.

 

 

문어의 일생을 보면서

 

사람의 일생 아니 제 일생까지 돌아보게 되었네요. 

 

 

그러다가 의식의 흐름이 

 

바다 그리고 환경에 이르렀습니다.

 

 

어쩌면 인류의 마지막 보고이자 남아있는 천혜의 자연

 

바다와 생물...

 

 

결국 그 흐름에 따라 후쿠시마 원전이 떠올랐고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려 하고 있는 일본 정부가 생각났습니다.

 

 

이 문어 만도 못한 녀석들을 어찌해야 할 지...

 

우리는 어떤 대응과 대비를 할 수 있는지...

 

이런 생각이 바로 들었고요.

 

 

에효...

 

 

잡담이었습니다.

 

 

아 참, 다시 한번 좋은 다큐 알려주신 한나맨님께 고맙습니다. 

12
Comments
2
2020-10-24 20:35:13

저는 아무 정보도 없이 그냥 무심하게 보다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빠져서 끝까지 봤습니다. 주인공이 문어의 본능적인 행동에 의미를 부여하며 과몰입 하는것 같기도 하지만 좋은 다큐임에는 틀림 없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WR
2020-10-24 20:37:48

공감 가는 말씀입니다.

2020-10-24 20:52:57

 문어(먹는걸) 좋아하는데 이번 주말에 꼭 보겠습니다.

WR
2020-10-24 20:54:59

네, 잘 감상하시면 좋겠습니다.

2020-10-24 21:41:25

dp에서 언급되어 관심 가지다
아는형님 재미 없길래
플레이 시켰습니다.
부부가 감상 시작했습니다.

WR
1
2020-10-24 21:46:49

두 분 함께 잘 시청하시기를 바랍니다.

의미있는 시간이 되시면 좋겠네요.

2020-10-24 23:06:39

생각지도 못한...
당분간 문어 안먹기로 부부가 합의 했습니다ㅠㅠ

WR
1
2020-10-24 23:22:08

네, 상상하기 쉽지 않은 내용이었습니다.

2020-10-24 22:00:26

저두 이게 올해의 다큐 입니다 당분간 문어 못먹것어요 ㅠㅜ

WR
2020-10-24 22:05:41

말씀하신 심정 충분히 이해합니다.

2020-10-25 00:56:20

미국에서도 완전 유명합니다. 물론 내용도 감동적이었지만 얼마나 오래 애정을 가지고 지켜봤으면 저런 결정적인 순간들을 놓치지 않고 다 잡았을까 하는 생각에 더 숙연해졌었습니다.  전라도 여수에서 보내 온 문어 왕다리를 뜯으며 이 댓글을 쓰고 있으니 뭔가 묘하네요. ^^ 

WR
2020-10-25 10:51:35

전에 '타이거 킹'이 그랬던 것처럼 미국에서 유명한가 보군요.

 

저도 샴페인님 말씀처럼 기다림과 애정을 담아 찍은 영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