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볼 때마다 담배를 피우고 있는 주방장.txt

 
28
  6278
Updated at 2021-10-20 14:22:09

동네에 프랜차이즈가 아닌 나름대로 맛집이고

 

식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가게가 있습니다.

 

 

여기가 맛이 좋다 하여 저희 동네가 아닌 곳에서도 

 

손님이 찾아온다고 하더군요.

 

 

아내가 이 집을 애용했습니다.

 

 

이집 사장이자 주방장인 분을 

 

자주 마주칩니다.

 

집도 저희 집 근처이고요.

 

 

놀라운 것은 10번을 마주하면 9번은 담배를 피우고 있다는 것입니다.

 

길을 걸으면서도 피우고

 

주차하면서도 피우고

 

가게 뒤편에서도 피우고...

 

 

아내에게 부탁했습니다.

 

 

"내가 커피 한 잔을 마셔도 대기업 관련한 곳이 아니라

 

동네 상인이나 열심히 하는 사장님이 있는 가게를 가는 것 알잖아? 

 

하지만 정말 그 가게는 아닌 것 같아.

 

항상 손에 담배를 쥐고 그리고 피우고 있는 사람이

 

주방장이라는 것은 정말 음식을 만드는 일에서는 위생 등을 생각하면 치명적이라 생각해.

 

제발 부탁이니 다른 가게에서 사 먹도록 하면 좋겠어."

 

 

수개월 설득(?)하여

 

이제는 아내가 그 가게에 가지 않습니다.

 

매우 다행입니다.

 

말을 들어준 아내에게 고마운 마음이 듭니다.

 

 

그리고 대기업 프랜차이즈의 직원이나 사장이 그랬어도 마찬가지였을 겁니다.

 

 

소상공인과 영세업자의 안녕과 번창을 기원합니다. 

 

36
Comments
4
2021-10-20 11:47:43

외식업계에 일하고 있고 (홀관리)
당연히 주방 셰프들 많이 만나봤지만
담배 피는 사람들 많이 봤지만 정말 직업의식 있는 사람들은 아무데서나 피지 않습니다.
대개 손님들 눈에 안 띄는 곳, 그리고 항상 지정된 장소만 이용하죠.
담배를 많이 피우던 적게 피우던.

WR
1
Updated at 2021-10-20 11:50:16

주목했던 점입니다.

말씀하신 내용 등을 전혀 염두에 두지 않는 것이 문제이고

굳이 대면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2
2021-10-20 11:48:40

저도 진짜 공감합니다. 주방에 일을 하는 것과 흡연 할 권리는 완전히 별개의 문제지만 없는 최소한 다른 사람들 보이는 데서 피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WR
1
2021-10-20 11:51:21

동네 상인인데 저 정도이면

손님에 대한 배려나 위생 관념이 수준 이하라는 생각만 듭니다.

2
Updated at 2021-10-20 11:50:16

저도 자주가던 식당이 있는데 사장 아주머니 가족이 일을 도우기 시작하면서 식당 옆에서 계속 담배 피는 모습을 보고 발길을 끊었습니다. 맛집이라기 보다 가기 편해서 종종 이용하던 곳이라 안간다고 불편한 점도 없고, 마음 속에서 꺼려지는 마음은 어쩔 수가 없네요.

WR
2021-10-20 11:51:53

오죽하면 그러셨겠습니까?

5
2021-10-20 11:51:41

너무 싫은 스타일이네요.

저같으면 다시는 안갈것 같습니다.

WR
2021-10-20 11:52:50

그냥 가지 않고 마주하지 않으니 편(?)합니다.

3
2021-10-20 11:53:26

흠...뭐 좀 다른 시각입니다만, 

담배 피면 미각이 미세하게 둔해진다고 하더군요.

때문에 고급 호텔 주방에서 근무하려면 금연해야 한다고 들었습니다. 

WR
1
2021-10-20 11:54:43

그렇군요.

그런 측면에서도 금연이나 줄이는 것이 맞겠습니다.

1
2021-10-20 12:01:09

 저도 그렇습니다. 집앞에 맛집 있다고 주말마다 사람들 사진찍고 그러는데 아내랑 저는 한번도 안갔습니다.

주방 뒷문에서 담배피는 모습을 너무 자주 봐서 더구나 바로 앞에 아이들 체육관이 있어서 아이들도 자주

지나다니는데 그 길에서 너무 많이 피우더군요.  

WR
2021-10-20 13:08:52

저와 비슷한 인식이십니다.

1
2021-10-20 12:08:54

저도 식당하는 분들 많이 아는데 담배는 아무데서나 피우진 않아요 그런데 한편으로 주방에서 일하는 분들 흡연율이 일반 직장인보다 높아 보여요 아무래도 육체적으로 힘들고 기름이나 불을 다루다보니 그런 걸까요

WR
2021-10-20 13:10:01

주방장 등 음식 제조 관련 종사자가

흡연을 조금 줄이면 좋겠습니다.

3
2021-10-20 12:11:15

저도 그렇습니다.

사람들 시선 의식하지 않고 해당 점포 옷 입고 길가에서 담배피우는 곳은 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WR
2021-10-20 13:10:28

아예 의식하지 않는 곳은 저도 가지 않습니다.

1
Updated at 2021-10-20 12:41:55

매일 지나가는 곳 전집이 있는데 주로 배달만 하는지 골목쪽에 있습니다. 배달 오토바이도 차 한대가 지나가기 참 애매한 위치에 주차해서 빼달라고 몇번 빵빵 거린적도 있고요. 그런데 제가 지나갈때 마다 직원인지 사장인지 나와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을 보는데 진짜 배달음식은 시켜먹을께 못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물론 가서 먹는 음식점도 주방에서 무슨 일이 일어 나는지 모르겠지안요.

WR
2021-10-20 13:13:15

여러(?) 상상이 드시겠습니다.

Updated at 2021-10-20 23:24:53

일부 식당은 주방에 개와 고양이도 키웁니다
대체 뭔 생각인지 마스크는 당연히 안하구요

1
2021-10-20 12:43:34

아주 오래전 이야기
수타짜장면집인데 면 뽑는걸 통유리로해서 지나가는 사람들이 볼수 있게 해 놓았는데 담배 물고 수타 뽑더군요 진짜 놀랬습니다

2021-10-20 13:11:12

주방 안에서 담배 피던 시절이 있었죠

WR
2021-10-20 13:13:55

네, 그런 놀라운 시절이 있었습니다.

2
2021-10-20 13:07:54

저와 비슷한 분 많으시네요... 개인적으로 담배를 피우지 않아서 그런지 아무리 맛집이라도 주방장이나 요리하는 사람이 담배 피는데는 안가게 되더군요. 딴사람이야 어떻든 그냥 조용히 안가는거죠 뭐 ㅎㅎ

제 동생도 중식하는데... 담배 안피네요. 힘들어서 핀다는 것보다는 원래 피던 사람이거나, 주변에서 피니깐 그냥 배우는 것 같네요. 

WR
Updated at 2021-10-20 13:15:30

네, 저도 비슷한 생각입니다.

3
2021-10-20 14:24:44

전에도   비슷한 댓글남긴적있는데 자주가던 초밥집주방장이 밖에서 담배피는걸 본순간 그집을 간적이없어요

다른음식도 아니고 손으로 만드는 초밥집인데....

WR
2021-10-20 14:42:50

심정 이해합니다.

3
2021-10-20 14:45:43

꽤 유명했던 맛집블로거분도 예전부터 그런 부분 엄청 민감하시더군요. 헌데 공감이 되었습니다. 이태원의 모유명 수제버거집이었나 리뷰하며 가게 앞에서 담배 피우다 손도 안씻고 그대로 요리만든다고 맹비난을 했던가한데 저도 기본이 안된 사람이란 생각이 듭니다. 은근히 지켜보면 화장실 갔다오면서 손 안씻고 요리하는 이들도 있구요. 백종원씨 나온 방송 땜에 위생 신경 쓰는 소비자들 더 늘었을텐데, 얼마전에 6시쯤하는 공중파 프로들, 맛집소개가 대분인 그런 방송에 시장에 수제어묵 맛집이라고 나오는데 여사장님 습관적으로 니트릴 장갑 낀 손으로 자기 머리 넘기고 자기 얼굴 터치하고 하는게 보여서 아...싶더군요ㅎ 위생적인척 니트릴 장갑 끼면 뭐하나요. 그거 낀 채로 오만거 다 만지는데요ㅎ

WR
2021-10-20 14:54:08

카메라 앞에서도 주의하지 못할 수준이라면 음식 만드는 평소와 일상은 어떨지 두렵습니다.

1
2021-10-20 15:10:02

요식업 하시는 분들 이거 주의해야죠.
저도 사장이나 직원이 담배 피우는 거 보이면 그 잡은 잘 안 가게 되더군요.
그런데 가게 앞에서 대놓고 담배 피우는 사장님들도 꽤 봤습니다.

WR
2021-10-20 15:18:45

그러게 말입니다.
조금 주의하는 모습만 보았어도 가지 말아 달라고 하지는 않았을 겁니다.

3
2021-10-20 15:37:39

 저는 음식점은 아니지만 동네 미용실에서 남자미용사가 담배피고와서는 손도 안씻고 담배냄새가 배인 상태로 제 머리를 만지며 헤어컷을 하는데 담배냄새가 너무 역겨워서 그 다음부터 안가게 되더군요. 음식점은 두말할 나위가 없죠. 서비스업을 하시는 분들의 자세도 이제는 바뀌어야되겠죠. 

WR
2021-10-20 15:49:54

상상이 되어 역한 기분이 듭니다.

1
Updated at 2021-10-20 23:33:02

음식점을 하면서 기본은 담배를 안피는거구
어쩔수없이 피게되면 가계와 떨어진곳에 가서 피워야죠 매장옷은 갈아입고 피워야죠
종종 알바들이 그런짓하면 사장에게 알려주는데
사장이 그러면 답이없죠
사장에게 말해도 개가짓냐는 소리
맘카페 소문나면 안좋으니 삼가하라고해도 안바껴요
장사안되면 한탄이나하고
주변 지나다니는 아줌마가 담배피는거보고
그집에서 음식먹을수있을까요
생각이란걸 못해요
저도 주방에서 일할때 담배는 안보이는 구석에서피고 손에 냄새배길까봐 일회용장갑 착용하고 나중에는 금연까지 했는데
금연은 못해도 기본은 해야되는데
현실은 가계앞에서 담배피우는 사장이 대부분입니다

WR
2021-10-21 16:43:31

네, 기본을 지키면 좋겠습니다.

1
2021-10-21 10:04:00

단골집 주방장이 화장실에서 일보고 나오면서 

손 안씻는것 보고 저도 발 끊은 적이 있습니다. 

WR
2021-10-21 16:43:48

그 심정 이해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