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지역커뮤에 올라온 "전 질병청 직원 양심선언 - 정치방역 그만해라."

 
2
  5342
Updated at 2021-12-03 08:59:10

어제 지역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이게 정말 무시 못 할 게 청소년 백신 접종 거부부터 시작한 백신 반대 운동이 이 번 부스터샷으로 이어지면서 백신 무용론이 서서히 고개들더니, 이 번 오미크론 출현으로 정점을 찍은 느낌입니다.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6866

 

보면, 그냥 우스갯소리로 넘길만한 영상이지만, 동네 아줌마들 난리났습니다.  

 

백신거부움직임이 정말 심상치않네요.  

 

선진국에만 있는 줄 알았던 그런 부류들이 우리 주위에도 생겨나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순진한 동네 아줌마들중심으로요. 

 

어떻게든, 백신 맞기 싫어 몸부림치던 사람들에게 이 번 오미크론은 한 줄기 동아줄인 것 같습니다. 

거 봐라, 백신 소용없지 않냐.  

 

특히나 부스터샷에 대한 거부감이 심한 모양입니다.  그 고생을 하고 맞았는데, 또 맞아야 되냐. 

2 번만 맞으면 된다더니, 왜 이제와서 말이 바뀌냐.  이제 안 맞을란다. 

 

일부 똘똘한 엄마들이 설득을 하고는 있는데, 상대방이 워낙 많으니, 힘에 부치는 모양이네요. 

  

 

    

님의 서명
- 비아냥, 빈정대지 말고 직접 얼굴 마주보면서 할 수 있는 말만 글로 씁시다.
- 직접 보고 들은 내용만 쓸테니, 내가 인용한 글에 대해 함부로 "주작" 의심하기 좋아하는 의심병 환자들은 그냥 지나가세요.
44
Comments
18
2021-12-03 08:59:49

"병X 보존의 법칙" 은 어디서나 유효하군요.

10
2021-12-03 09:37:18

병X 증식의 법칙도 있어요.... 

2021-12-03 09:48:40

앗 ㅎㅎㅎ

9
2021-12-03 09:00:49

해마다 맞았던 독감주사는? 한심하네요.

2021-12-03 09:04:51

독감주사 안 맞는 사람이 예상외로 많더군요.

그러니 백신맞고 왜 아픈지도 모르는거죠.

2021-12-03 14:57:08

감기는 심하지 않으면 잠깐 머물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 보니

독감주사는 안 맞는 사람도 많다고 생각 하네요

저도 독감주사는 맞아본적이 없어서요

하지만 제 주변에는 해마다 독감주사를 맞는 사람도 있어요

그분은 감기가 자주 걸리는 편인듯 하네요~

2021-12-03 15:07:44

맙소사...설마 독감이 독한 감기인줄 아시는 건가요...

2021-12-03 15:09:40

그건 아닙니다. ㅎㅎㅎㅎㅎ

18
2021-12-03 09:01:46

맞고 싶은 사람은 맞고
안맞고 싶은 사람은 안맞으면 됩니다
다만 (예로)
백신 맞고 돌파감염은 국가치료
거부자는 개인사비등 차등은 있겠죠

5
2021-12-03 09:01:49

60대 이상 부스터샷을 12월말까지 마쳐야
중증환자수나 병상수를 관리가능한 수준으로
끌어내릴 수 있을 거라고 예측하던데
귀 얇은 우중들때문에 참 쉽지 않습니다.

1
Updated at 2021-12-03 09:05:46

어르신들은 부스터샷  불만없이 접종 하시더군요

2021-12-03 09:25:20

건너서 들은 한 간호사(친척 친구)는 부스터샷 안맞으려 한다고 말한고 있다더군요 ㅡㅡ

1
2021-12-03 10:28:53

저도 건너들은 약사 등이 초기에 먼저 맞힐때는

언론이 AZ로 난리치니까 자기들은 안맞는다고 미루더니만

사람들이 다 맞는 분위기니까 뒤늦게야 서둘러 맞더라고요. 

전문지식을 배운 사람도 그런데,

얼굴가린 진짠지 말단 사무직하다 나온지 알수도 없는 저런 인간 주장을 믿고 앉았으니....

3
2021-12-03 09:02:14

미국에서도 안티백서 세력에 의료관계자들이 있어서 골치 아팠죠

17
2021-12-03 09:02:57

순진한 동네아지메들어 아니고 생각병신같은 동네아지메들이쥬

2
2021-12-03 09:14:39

1
2021-12-03 09:04:23

백신 거부 목소리가 생각보다 큰걸 보면 우리나라가 진짜 선진국급으로 올라오긴 했구나 싶은 생각이 드네요

8
Updated at 2021-12-03 16:22:31 (155.*.*.78)

제가 근무하는 병원은

"미접종" 및 "1차만 접종" 직원에 대하여

매주 1회씩

콧구멍을 쑤시기로 했습니다.

콧구멍을 쑤셔지기 싫으면

백신 맞으라는

고문에 가까운 협박이지요.

2
2021-12-03 09:06:23

그래도 저런 사람이 소수인 게 다행이죠.

12
2021-12-03 09:06:56

우려되는점? 이라고 해놓고 지금까지 질병청 발표는 깡그리 무시하고, 나열한것들의 수집 출처도 안밝히고 의문이라고 하는 것들 수준도 기초적인거에 음모론적인거고, 문의전화 넣었는데 답을 안해주더라고 기사가 끝납니다. 코스프레하고 질병청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직위나 근무지 등 증빙자료도 하나없습니다.

대충읽으면 나열한것이 사실인거마냥 써놨지만 자세히 보면 아니면 말고 식으로 작성 기자 책임질 일 하나 없는 내용입니다.

1
2021-12-03 09:07:46

방역 하느라 통제 받고 하던 일도 못하고 핑계거리만 늘고 이러저러 생각하기 보단 확 뭐라도 내지르기가 싶죠. 그런데...이런걸 혼자 하는 것도 아니고 자영업자분들은 실질적 손해를 입어가면서 한 것을...하루 마실 나가듯 팔 한 짝 내 주고 미세먼지 막는 셈치고 마스크 쓰면 되는 것을..현빈 황신혜급 인물 아니면 마스크 미인으로 거듭 날 좋은 기회를 왜...안하려고 하시는지.

2021-12-03 09:08:25

안타깝네요.

2021-12-03 09:09:07

백신은 부스터도 빠르게 맞아야하는 입장에서 공직자/정치인 접종 비율 밝히는건 찬성입니다

1
2021-12-03 09:09:28

같이 일하는 사장도 안티백신이라
그러려니 합니다..

1
2021-12-03 09:10:28

 기레기가 선동질하고 있는듯....

11
2021-12-03 09:13:42 (219.*.*.9)

 출처가 에프앤투데이

아직도 부정선거 주장하는 극우라 하기도 뭐한 그냥 찌라시입니다

링크 누르지 말고 패스하세요 


WR
1
2021-12-03 09:30:13

저런 쓰레기에 쉽게 선동당하는 사람들이 많다는게 더 놀라울 일이죠.. 

1
2021-12-03 09:16:53

머리라는게 술 마시고 뭐 먹을때만 쓰라고 있는게 아닌데...

뇌라는걸 한번은 써 보세요. 

14
2021-12-03 09:22:40

진짜 직원이 맞는지... 그냥 인터넷 일배 사이트 글 그냥 복사 + 붙여넣기 수준이네요..

지금 질병청 직원이 염색할 시간이나 있을지.. 의문 이네요.. 

 

지금 어느 때 보다 힘들게 일하는 수많은 방역 직원들을 바보만 만드네요.

지금 이 추우날에 밖에서 수많은 검사소에 있는 사람들, 감염에 위험에 노출된 입출국 담당자

중증 치료 의료진들, 자발적으로 거의 100% 마스크 하는 국민들 두고  과연 저런말을 할수 있을지.. 

 

현장 검사소만 가도 절대 저렇게 이야기 못할듯 한대요.. 현장 직원님들 나이 많으신 어르신들

핸드폰에 하나하나 해주고 설명 해주는 모습에 엄청 고생을 하는 모습이 보이는대.

 

양심 선언은 자기 얼굴 까고 자기 신분을 까고 하는 겁니다. 어디서 익명으로 얼굴을 가리고

함부로 양심선언이라는 말을 하는지..

 

군대 선거 양심 선언 같은 수많은 양심선언 처럼요.

3
2021-12-03 09:28:13

현대의학기술을 못 믿겠다면 침맞고 한약드셔야죠.

2
2021-12-03 09:28:52

민주 국가니 안맞을 자유를 주시고 대신 걸렸을때 본인 치료비 + 전파 했을 경우 전파자 숫자만큼 벌금하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기저질환 있어 못맞는 분이 수칙을 지켰을 경운 예외로 해야겠죠. 

WR
7
2021-12-03 09:32:32

백신무용론 주장하시는 분들이 또 광분하는게 그거죠. 안 맞는 자유는 보장받고 싶고, 걸렸을때 정부 혜택은 받고 싶고, 그냥 이기적인 인간들이죠 

2
2021-12-03 09:34:17

안 맞는 건 자유인 대신 접종자들과 접촉을 금지시키면 되겠습니다.

물론 접종 비대상자, 부작용이나 기타 불가피한 사유가 있는 분들은 예외로 하구요. 

4
Updated at 2021-12-03 09:35:36

 영상은 안보고 링크된 기사 내용만 읽어봤는데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쪽에서는 충분히 제기할만한 질문들이라고 생각되네요.

 백신 맞으면 무슨 칩이 이식된다, 몸이 자석이 된다 이런 황당한 질문들이 아닌데

 병X들은 어디에나 있다 이렇게 치부할 것은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충분히 제기 가능한 질문들이에요. 

 (전 부스터샷까지 맞은 사람입니다)

5
2021-12-03 09:38:48
일반직 공무원이 제기하면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질병청 직원은 이런 질문에 답변할 수 있는 전문적인 지식이 있어야 하지요.
전 질병청 직원이라고 내세운다는 것은 전문지식이 있다는 것인데,
이정도 수준의 질문을 한다는 것은 전문지식의 흔적이 보이지 않네요.
2021-12-03 09:44:08

 알면 좋겠지만 질병청 직원이라고 의학적인 부분까지 알지는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보고 들은게 있으니 일반 다른 공무원보다는 좀 더 알지는 몰라도

 본인이 보고 들은것을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고 설득시킬 수 있을 정도는 안 될 수 있죠.

 링크된 뉴스에서 제기된 질문들은 감염학회나 이런 곳에서 전문가들이 차분히 정리해서

 널리 알리면 좋을 듯 합니다. 

 질문 내용 보면 이성적, 논리적 답변으로 설득도 될 듯 합니다.

4
Updated at 2021-12-03 09:52:30
제가 하고 싶은 주장은
전문적인 지식이 없으면 '전 질병청 직원'이라는 언급이 없어야지요.
전문적인 지식이라고는 보이지 않는데,
질병청에서 근무했다는 것으로 주장의 당위성을 얻으려는 얄팍한 속셈이 눈에 거슬려서요.

물론 이 질문들에 대한 답변은 '질병관리청'에서 충분히 작성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

4
Updated at 2021-12-03 09:36:09
질문들 차분하게 읽어보는데,
이런 기본적인 것에 대한 답변할 수 있는 지식도 없는데,
질병청에서 근무할 수 있는 것인가 궁금하더라구요.
일반직 공무원 말고, 전문분야의 공무원들은 보수교육 시행하고 시험봤으면 좋겠네요.
 
 
1
2021-12-03 10:01:31

말이란게 무서운게 영상에서 - 잠시 잠시 질병청에서 일을 했습니다. - 라고 합니다. 

어느 부서 어떤 일을 했다는 말은 없습니다.

그러면서 영상에서 백신 맞을수록 면역이 떨어진다. 대상을 정해서 코로나 검사를 받아라고 한다.

정치방역이다 저런 주장을 하고 있는데... 

선동되는 되는 사람들은 그냥 듣고 싶은 말만 듣고 진위를 따져볼 생각은 없는 사람들입니다.

2
2021-12-03 09:40:56

우리 5남매 중 두가족이 백신접종 거부중입니다.
공교롭게도 그종교 믿는 가족들이라 혹시 종교차원에서 거부하는 건지 의구심을 가지게 되네요.

2
2021-12-03 09:45:29

듣보잡 인터넷 찌라시의 어뷰징 소설을 굳이 읽어주고 싶지는 않네요.

1
Updated at 2021-12-03 10:24:29

우리나라만 하는게 아니라 전세계가 똑같이 진행하는데 무슨 멍멍소리랍니까

얼굴도 안내놓고 前질병청 직원이라는데, 진짜인지 사고쳐서 짤린인간인지도 모르고요. 

웬지 또 그 종교인가 의심부터 가네요, 

2
2021-12-03 10:31:17

 언론중 절반은 그냥 문닫았으면 좋겠습니다. 백산 맞고 죽었다고 매일 보도하면 저같아서 좀 주저하게 되거든요. 

1
2021-12-03 11:09:15 (122.*.*.44)

2차 접종하고 너무 고생해서 3차는 안맞으려고 합니다.

부작용 안 당해본 사람은 잘 모릅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