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에이리언 1~4 간단 후기
 
  2526
2020-08-07 20:59:27

에이리언 1은 엄청 재미있게 봤습니다. 거장 리들리 스콧 감독님답게 공허한 우주공간의 공포와 공포영화 빌런을 방불캐하는 에이리언의 정체, 1979년 영화라곤 상상이 안가는 비주얼까지.

에이리언 시리즈중 가장 재미있게 본, 재밌는 영화였습니다.

에이리언 2는 1편의 1마리 만으로도 공포스러운 생물체를 때거지로 갖다놓으면서 전작의 공포성이 많이 격하된 부분이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공포성이 하락한것만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재미있는 영화였습니다. 카메론 감독 영화 특유의 오락성이 빛을 발했다고 생각합니다.

에이리언 3는.... 약간은 만족했으나 아쉬운점이 많았습니다. 에이리언이 사람들을 학살하고 무방비적으로 쫓긴다는점에서는 아주 좋았었으나, 비주얼과 스토리텔링 부문에서 실망이 매우 컸습니다. 다행히 엔딩은 괜찮았네요.

에이리언 4는 실망감이 컸습니다. 스토리적인 측면에서 어느것하나 전작들의 모습을 찾아볼수가 없고, 뜬금없는 에이리언과 인간의 아종교배와 지구를 지킨다는 흔해빠진 플롯. 비주얼은 전작에 비해 개선되었으나 개인적으로 스토리는 실망감을 느낄수밖에 없었습니다. 1과 2의 장점을 가져오려 한것은 보이나 결과적으론 두 작품의 단점만 담습한 영화가 된것 같습니다.

프로메테우스와 커버넌트는 좀 후에 볼 예정입니다. 이 두 작품이 제 취향에 맞길 빌어야겠네요.

정리: 개인적으로는 1>2>3>4


님의 서명
하늘을 나는 날개와 맞바꾸어서 서로 잡는 손을 선택한 우리, 그럼에도 하늘에 반해 버려서 꿈을 더 갖는 것은 죄일까
11
Comments
1
2020-08-07 21:02:53

1,2가 저도 제일 좋은데
다시 보실 기회가 있고 여유와 팬심으로 보시면
3,4도 나름의 매력이 많죠^^
전 3을 제일 많이 봤네요

Updated at 2020-08-07 21:05:12

2>1>프로메테우스>커버넌트>3>4
리들리옹의 1편과 카메론의 2편은 레전드란 생각입니다. 에이리언의 적통격인 프로메테우스와 커버넌트는 아무리 욕을 들어도 3,4의 완성도와는 넘사벽이구요. 마지막 두편 재밌게 감상하세요

2020-08-07 21:06:49

1편을 그당시 복사비됴로 봤는데 상당히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2편은 극장에서 개봉때 봤음에도 어찌보면 동어반복처럼 느껴져서 지루한 느낌도 있었습니다. 3편은 지금도 뭔 내용이었는지 기억도 안나지만 마지막은 괜찮았던거 같은 ... 4편은 그런거조차 없고 프로메테우스와 커버넌트는 그냥 부록 같기도 하더군요. 스타워즈는 4편보고 더 보고싶으면 5편까지만 보고 그만 봐도 된다면 에어리언은 사실 1편만 봐도 되지 않나하는 개인적인 느낌입니다.

2020-08-07 21:20:23

에일리언4 감독의 프랑스에서 만든 영화들은 참 재미나게 봤었는데...

흔히 말하는 헐리웃 시스템(?)과는 안 맞는 감독인 듯 싶더군요...

1
2020-08-07 22:20:01

개인적으론 3편이 최악이었네요. 시리즈를 망친 주범이라고 생각... 4편은 그나마 선방했다고 생각합니다.

Updated at 2020-08-07 23:11:18

전 순전히 재미로만 평가하면 3편이 가장 좋았습니다
1편은 시리즈의 위대한 시작이자 명작이긴 하지만 재미는 그다지였고 2편은 그저 카메론 스타일일뿐, 4편은 수중신들이 신기해서 좋았고 프로메테우스와 커버넌트는 언제라도 부고가 들려도 이상하지않을 스콧옹 이름만으로도 그저 고마울뿐이었죠
에이리언 캐릭터 자체의 매력이 대단해서 시리즈물 모두 좋지만 3편이 워낙 찬서리를 맞고있어서인지 오히려 더 애정이 가네요

2020-08-08 00:18:23

저는 3편 나름 괜찮게 봤는데 너무 다들 악평이라 놀랐던...

4편은 사실 존재 자체가 사족인지라.

Updated at 2020-08-08 01:50:33
에일리언 3편이 악평 일색이던 그 시절에도
박찬욱 감독은 좋은 평가를 했죠
저도 전작과는 다른 3편만의 장점이 많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2020-08-08 09:17:37

프로메테우스 잼써요

Updated at 2020-08-08 11:55:37

 저 역시 데이빗 핀쳐가 만든 에일리언 3편이 가장 독특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당시 극장 개봉으로 봤었는데 블럭버스터급 재미는 이미 2편에서 보여줄만큼 보여준터라

3편에서는 어떤 특징을 보여줄까 궁금해 했었는데 지난 두편의 에일리언과는 결이 다른 작품이 나와서

속으로는 이 감독은 대체 뭐지? 하면서 봤던 기억이 나네요~
핀처가 자신의 첫 감독 데뷔작 에일리언 3를 찍은 다음 후속작이 바로 세븐이라는 걸작영화란 점을 감안하면.. 핀처는 SF장르랑은 좀 안 맞는 감독이라고 봐야 할 듯 싶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후 감독의 필모를 쭉 살펴보면 감독 자신도  SF 장르는 피하고 있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주로 현대극 장르물 위주로만 작업하고 있으니까요~

2020-08-08 12:40:40

 저는   2>1>프로메테우스>커버넌트>4>3 입니다.

 

3는 이미 시작부터 기분이 나뻐지기 시작한 설정때문에......공감대의 급하락으로 재미가 반감되는 효과와 

더불어 시리즈를 망친 주범이라고 봅니다.. 

회사의 입김이 들어간 결론 역시  배우의 게런티 때문에 그렇게 하고  4에 왜 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