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오탁번 시집 '겨울강'
 
4
  926
Updated at 2021-02-15 04:26:44
  애독가의 판도라 상자

마음만은 아직 청춘인듯  확 타오르듯 다가온 싯구절이 있어서...

 

내 몸 태울 성냥개비도 장만하고

사랑할 사람 하나 찾고 말테다.

 

주말 아침 마음을 끄는 싯구절 하나.

주말 잘 보내세요~

 

겨울강 - 세계사 시인선 44

오탁번 

 | https://play.google.com/…  

  애독가의 판도라 상자
님의 서명
백기완 선생님을 기리며.....



때로 더불어 까불고 주로 시시덕거립니다. 아우름이 우선이고 낫과 호미처럼 안쪽 날을 벼릅니다. 부끄러워 함이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겸손임을 기억하며 보기 싫으면 피하고 시비 걸면 지나가겠습니다.
////////그리고 현실에 고요히 임하자.////////
6
Comments
1
2021-01-17 13:35:34

 그 시대가 시대인지라 마냥 소소한 개인사로 읽혀지지가 않네요. 

WR
1
2021-01-17 15:13:43

사실은 황현산님 비평집 '말과 시간의 깊이'에서 본문의 시집에 대한 평론을 읽다가 시집을 거꾸로 검색해서 읽어봤습니다. 좋은 평론가의 비평 보다는 호평을 받은 책은 더 궁금해지니까요. 물론 개인사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역시나 비장미 속의 퇴폐미는 속된 것이 진국이라 생각합니다.

2021-01-17 17:04:37

말슴대로 그 간격의 긴장김이 저 시가 가진 힘 같습니다. 황현산님의 비평서도 관심이 가네요. 높은 이름에도 불구하고 한 번도 읽어본 적이 없습니다. 

WR
1
2021-01-17 17:13:24

김현님과 함께 쟝르와 상관 없이 글을 읽으려고 찾아 읽는 분입니다. 책이 몇 권 없습니다.

1
2021-01-17 17:15:02

그렇군요. 밤이 선생이다가 유명하던데 그것 부터 시작하면되려나요?

WR
1
2021-01-17 17:23:05

rockid님 글 기립근 줄기에 꽃이 피어나는 모습이 보이네요. 네, 즐거운 시간 되실 겁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