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험담이 일인 사람] 지칩니다.
 
7
  1684
Updated at 2021-04-22 09:56:25

동네에 아는 동생과 형이 있는데

둘은 모이면 그렇게 험담을 늘어놓습니다.

 

그 자리에 없으면 그냥 무조건 씹어버립니다.

모이는 장소가 지나가는 동네사람들이 잘 보이는곳인데

지나가는 사람마다 누구지? 누구 동생이잖아하면

바로 10분정도 난리가 납니다.

듣고 싶지도 나한테필요한 정보도 아니에요.

 

전 그냥 한귀로 흘리고 다른형들과 이야기하는데

아주 나쁜 사람이라 그렇다기 보단

남 이야기를 좋아합니다.

어제도 뭐 어쩔 수 없이 아내도 마중가야 하고 들렸지요.

거기가 약간 사랑방 같아서

사람들이 종종 주변에 지나 가다 들려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합니다.

친화력도 좋아서 어떤 부분에선 좋아들 하지만

그런 이야기가 한번 나오면 아주 난리가.....=ㅁ=

 

어제도 너무 지쳐서

아내 퇴근시간이라 그냥 먼저가요 하고 일어났어요.

아마 제 이야기도 그 자리에 없으면 떠들 사람들이죠 ㅎㅎ

일관되게 자기들의 주장이 맞답니다.

초반엔 들어주다 이젠 관심이 읍어요.

 

한 몇달간은 안볼래요

아 지쳐요

기빨리는 느낌

그 뭐 좀 건설적이진 않더라도 진취적이거나

행복한 이야기 좀 하면 안되나 싶어요.

 

 

아직도 정신이 어질어질 합니다.ㅋ

 

님의 서명
안냐세요~^~^
오빠, 언니 영화를 좋아하는
마음만은 스물닷짤 아직 새내기입니다. 많이 갈차 주떼여.
45
Comments
2021-04-22 09:55:13

1

Updated at 2021-04-22 09:56:49

2 등!

기 빨리지 말고 빨고 오세요

WR
2021-04-22 09:57:59

빨대 꽂으면 됩니까?

2021-04-22 10:10:51

‘험담 = 1’이라는 조건에서는 첫 리플만 악플로 인정됩니다.

Updated at 2021-04-22 09:59:52

3

좋은 소리도 한 두 번인 거죠. 

WR
2021-04-22 10:01:08

그죠 그런데 좋은소리도 아니니 더.........

Updated at 2021-04-22 10:25:00

삭제된 댓글입니다.

Updated at 2021-04-22 10:02:03

님도 여기서 그사람들 험담을...?
...은 농담이고요. ㅎㅎ

딱히 취미생활이나 교양, 지성이 없는 사람들의 국민 스포츠가 음주 가무 고스톱 뒷담화 이 네가지로 퉁쳐지더라고요.

취미라는 거, 놀 줄 안다는 게 그래서 근대 시민으로서 매우 중요한 자질인 거죠.

WR
2021-04-22 10:06:11

고스톱만 빼면 전부 맞네요 ㅎㅎㅎ

놀 줄 알아서 다들 좋아하는거죠

그렇지만 자꾸 남 이야길 하니 덤으로 지치기도 하구요

2021-04-22 10:10:25

음주 가무는 사실 약 먹고 헤롱대는 것과 물리적으로 동일한 메카니즘이라서 놀 줄 안다의 정의에 부합하지 않는 게 아닌가 합니다.

자기만의 취미생활을 갖는 것은 시민으로서 자질일 뿐 아니라 정신건강에도 좋지요. ㅎ

WR
2021-04-22 10:13:06

튀미가 음주와 가무 험담;;이죠

그래서 지성인엔 포함되지 않지요~

2021-04-22 10:01:38

 그런경우 나 없으면 나 씹을거ㅗ 200%라 

있으나 없으나 씹을거라고 보기에 

상종안합니다.

그리고 대놓고 한마디 합니다.

 

엽병들.....

WR
2021-04-22 10:08:48

뭐 씹는거야 당연한거라고 생각했고요

그런데 동네 형들과 친한 동기들이라 역시나 늘 보게 될 수 밖엔 없네요. 

Updated at 2021-04-22 10:17:06

동창년하나가 모임에서 자리를 비운동창을 항상 씹숩니다.

그래서 대놓고 얘가 너 씹더라....

너 나 씹을거면 내 앞에서 해...박박해줄께....

 

그뒤 모임에 안나오더군요,

뭐 지금은 내가 안나가지만

WR
2021-04-22 10:18:51

동창이니 가능한거일수도

전 10살아래 후배라 까바르면 제가 득될게 1도 없어요.

다시 그렇게 살아갈꺼구요.

 

2021-04-22 10:09:16

남들 씹으면 그만큼 자기도 씹힌다는걸 모르나봐요.

WR
2021-04-22 10:10:17

그 생각에도 동의합니다...-ㅁ- 뭐 그건 팔자려니.......

2021-04-22 10:14:33

그사람의 험단은 많이들었으니 좋은점 한개라도 말해보라 해보세요. 긴 침묵이 이어질겁니다.

WR
2021-04-22 10:15:29

그러네요 ㅎㅎ 담에 해봐야겠어요

말 돌릴지두요

Updated at 2021-04-22 10:15:09

X같이 말하는 놈들은 확실하게 밟아주는 것이 예의라고 알고 있습니다.

 

WR
2021-04-22 10:17:01

어제도 말다툼이 일어났지요 저랑...

저도 그만 좀 하라고 짜증내거든요.

그런데 선배이기도 하고 나이차도 10살인데

밟아버릴 순.........

2021-04-22 10:17:32

그분들 자존감이 그 정도 밖에 안되기 때문에 그렇게 남 험담을 하는거라고, 불쌍하게 생각합니다.  

물론 불쌍하게 생각만 할 뿐, 친절을 베풀거나 애써 상종하려 하지 않습니다. 

WR
2021-04-22 10:19:43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자존감 결여된 부분들이

둘의 공통이긴 하네요.

2021-04-22 10:20:41

전 그래서 앙코르님 험담 절대 안 합니다. 누가 험담하면 앞에서는 못할 말 뒤에서도 하지 마라고 나무랍니다. 

WR
1
2021-04-22 10:21:22

전 처키님 험담할래요

괜찮즁?

2021-04-22 10:22:07

닥쳐요!!!

2021-04-22 10:38:33

GIF 최적화 ON 
2.4M    179K  

Updated at 2021-04-22 10:21:30

회사에도 그런 부류 하나 있는데,

앞에선 막 커피 타다드릴까요? 이러면서 살살거려요

그꼴 볼때마다 토나오고 저한테도 커피타준다면 괜찮다고 합니다

딴데가서 내욕하고 침뱉아 올까봐요, 상대하기 피곤해서 못본척하거든요

WR
2021-04-22 10:22:13

피곤하고 지치게 만들죠......주위를

2021-04-22 10:27:45

내앞에서 남 험담 하는사람 남앞에서 내 험담도 한다.과학이죠

WR
2021-04-22 10:31:41

그건이미 뭐......신경도 안써요

입으로 똥을 싸든.........그냥 참 사람 힘들게 산다

너무 피곤한 사람이다죠

2021-04-22 10:32:28

자존감이 부족하고 열등감이 커서 그래요.
타인을 폄하해야 겨우 자신을 올릴 수 있다고 무의식적으로 생각하거든요.

WR
2021-04-22 10:33:39

둘다 약점이 있는건 사실이에요.

그런데 그걸 극복하는게 남을 뭉개는 거라니.......

Updated at 2021-04-22 10:34:25

작은 동네 시골 동네일수록 그런 일이 비일비재하더라구요..

오지라퍼들도 많고요..

걍 그 동네 뜨지 않는 다음에야  답이 없더라능..(경험담입니다..ㅋㅋㅋㅋ) 

이제 천안으로 오세요..ㅋㅋ

WR
1
2021-04-22 10:36:32

결론이 왜 그방향으로 갑니깍 

디피에도 천안 거주하시는분들 많더군요.

놀러는 한번 가보고 싶네요.

2021-04-22 10:36:46

그래서 제가 늘 앙님글엔 선플만 가득 쓰죠

WR
2021-04-22 10:37:48

선플 인터넷 검색하고 와요

2021-04-22 10:38:24

 그런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잘해줘도 결국 험담하게 다닐 사람이죠..

WR
2021-04-22 10:40:42

마음에 독만 있는 사람은 아니란걸 아는데

그 버릇 좀 고쳤으면 합니다.

뭐 사람은 고치는거 아니죠

2021-04-22 11:29:27

내 얘기를 늘어놓는 사람보다 남 얘기를 늘어놓는 사람은 절대 가까이 할 필요가 없습니다.

말보단 행동이죠.

오랜만에 한국에 들어와서 또 다시 세상과 사회와 인간관계를 배우고 있습니다.

오늘 밤에 부모님 모시고 앙님 근처 지나가지 않나 싶어요.

건강하세요.

WR
2021-04-22 11:35:10

그러곤 끗이에요?

아 부모님.......맛난걸로 드시고 가세요~^~^

2021-04-22 12:44:24

이미 뭘 먹고 갈 지는 이미 다 결정이 되었답니다. ㅎㅎㅎ

 

제 의견은 1도 반영되지는 못 했습니다.

 

기회가 언제라도 닿는다면 앙님 만나러 가고 싶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양손은 무겁고, 마음은 가볍게 말입니다. ㅋ

WR
Updated at 2021-04-22 13:01:20

마음가짐이 올바르시군요.

양손은 무겁게 마으은 가볍게

집 비밀번호라도 알려드리고 싶네요 ㅎㅎㅎ

2021-04-22 11:55:22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험담은 어짜피 앞에서 안하면 신경 안쓰는 편인데 없는 말이 나오면 화가 날 뿐입니다...

WR
2021-04-22 11:59:27

화가 나지만 참고 그냥 자리를 피하거나 신경 안씁니다.

그냥 참 인생 고달프게도 산다 하고 말아여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