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2
넷플릭스‧OTT
ID/PW 찾기 회원가입
[소울] 내 인생은 이 영화를 본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29
  3530
2021-01-24 00:56:15

언젠가부터인지 음식맛이 느껴지지 않았다.
처음 돈까스를 먹었을 때의 감동.
처음 바나나를 먹었을 때의 놀라움.
회전초밥집에 갔을 때 신세계를 봤던 기억.
첫 데이트의 설렘.
첫 경험의 떨림.
첫 아이를 만났을 때의 경이로움.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을 때의 희열.
진급 했을 때의 기쁨.
이런 것들이 시간이 지나고 너무나도 익숙해져서
뭘 먹었는지 무슨 맛인지
어떤 느낌인지 모르게 되었다.
원래 내 꿈은 만화가였다.
안정적인 직장을 위해 꿈을 버리고 공무원이 됐다.
안정적인 삶을 위해 부동산만 들여다 보고
요즘엔 주식도 공부하고 있다.
돈과 명예를 위해서만 사는 것이 가치있고
나머지는 무의미한 것으로 느껴졌다.
TV를 보고 노는 것 자체가 시간낭비요,
인생의 낭비라 생각됐다.
모든 것이 수익률에만 맞춰지다보니
야구,골프,낚시 이런 것들이 쓸데없이 느껴졌다.
성공을 향해 달려갈수록 허망해졌다.
재산은 늘었지만 기쁨은 줄었다.
1년에 한번 먹던 돈가스는 매일 먹어서
이제는 먹고 싶지도 않다.
바나나는 까매지면 먹지도 않고 버리기도 한다.
회전초밥집도 이제는 별로 맛있지 않다.
와이프를 봐도 설레지 않고
아이를 봐도 경이롭지 않고
장래 걱정부터 하게 된다.
그림은 그리지도 않으면서 언젠가는
만화가가 될거라고 생각하며
출퇴근을 반복한다.
회사에 출근하면 먼저 커피를 마신다.
커피가 여유로운 커피가 아닌
하루를 깨우는 각성제가 된지 오래다.
시간은 미친듯이 흘러가고 어제 뭐했는지
어제 먹은 음식은 뭐였는지 기억하지 못한다.
퇴근시간에 비로소 홀가분함을 느끼지만
집으로 가는 교통지옥이 기다리고 있다.
집에 와서 유튜브 좀 보다가
아쉬운 마음에 이 밤의 끝을 잡는다.
이러다가 늙어서 요양병원에 있다가 죽겠지.
나는 왜 사는 걸까?
어떻게 사는게 정답일까?
많은 것을 갖게 됐는데 많은 것을 잃은 것 같았다.
내가 잃어버린 게 뭘까?
무엇이 잘못된 걸까?
부와 명예만을 추구하던 나에게
이 영화는 답을 주었다.
나는 영화를 보고나서 충격에 한동안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동안 내가 살아오면서 잃은 것.
무감각한 내 삶에 떨어진 한방울 청량제.
충격에 눈물이 흘렀고
이제라도 깨우쳐줘서 고마웠다.
너무나 감사한 영화이고
내 삶은 이 영화를 기점으로 나뉠 것 같다.
그 어떤 자기계발서보다
그 어떤 멘토보다 더
소중한 것을 알려주어 감사하다.
너무나 위대한 작품이다.
시민케인보다 더 뛰어난 작품이라고 평하고 싶다.


18
Comments
2021-01-24 00:57:34

와 그정도인가요???

봐야겠습니다.

1
2021-01-24 01:00:50

담담하게 써내려가신 감상기 잘 읽었습니다.
저도 영화 보고난 후 깊은 감동과 위로를 받았습니다.

코로나 시국에 개봉해서 더 많은 관객과 만나지 못하는 게 안타깝지만, 작품의 주제를 떠올려봤을 때는 이 시기에 개봉한 게 최적인 것 같기도 합니다.

2021-01-24 01:25:55

글이 영화를 보게 만드는군요. 별로 인것 같아 패스 할려고 했는데...

Updated at 2021-01-24 01:32:52

진솔한 글 잘 봤습니다 그야말로 영화 제작자들이 보람을 느낄 글이네요

삶의 모든 것이 의미있다기보다는 하나만 중요한 게 아니다 라는 메세지라는데

확실히 그 편의 해석이 더 그럴듯 하더군요 

1
2021-01-24 01:31:10

저하고 많이 비슷하시네요.
봐야겠어요 그 영화..
담백한 글 잘 읽었습니다

1
2021-01-24 03:41:08

협연을 끝낸 후 주인공이 지하철을 타고 가며, 변함없는 지하철을 보며 무언가 느끼는 부분이

저는 이 영화에서 제일 기억에 남습니다.

2
Updated at 2021-01-24 06:15:37

이 영화는 특히

중년의 남성에게 

더 와닿는 작품인것 같습니다.

영화도 좋았지만, 

nyan님의 감상평이

공감가는 글이라

더 감동적입니다. ㅠㅠ


2021-01-24 08:33:37

저도 어제 봤지만...  

혹시, 내가 너무 무딘것은 아닌가? 자문 해 봅니다.

 

볼까 말까 망설이시는 분은 꼭 보시길 강추 드립니다.

저도 블루레이나 UHD로 나오면 반드시 구매 할 계획입니다.

 

2021-01-24 08:48:03

담담하게 쓰셨지만 소울 후기 중 정말 와 닿는 글이였습니다. 저도 삶의 가치를 일깨워준 영화였어요

1
2021-01-24 10:49:47

저와 감상느낌은 정반대였지만 역시 어느 예술작품이든 현재 본인의 상태나 본인이 어떻게 느끼는지에 따라 평이 달라질수있네요. 이런게 예술작품의 묘미라고 생각하고 잘 읽었습니다.

2021-01-24 13:01:13

저도 금요일에 봤습니다

글에 공감이 가네요

2021-01-24 14:13:27

추천하고 스크랩해갑니다~~

2021-01-24 14:33:42

저도 한번 봐야겠네요..

2021-01-24 15:23:23

AH~,~글 너무 좋네요.

1
2021-01-24 15:40:23

 왜 평이 나뉘는 지 좀 감이 오더군요.

그나저나 2땡이는 중국으로 간 게 맞을까요? (제 눈에) 

2021-01-25 00:21:28
내려가면서 오른쪽으로 틀면 대한민국으로.. ^^;
솔직히 한국 지도가 잘 묘사(크게) 되어서 놀랐어요~
WR
1
2021-01-25 09:01:51

제작에 한국인이 많이 참여했더라구요.

한국어도 많이 들리고 한국어 간판도 많고...

우리나라와 많은 연관이 있는 듯요. ^^ 뿌듯합니다.

2021-01-25 02:05:36 (203.*.*.232)

아..글 정말 감사합니다.

내일 봐야겠네요. ^^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