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올림픽에 대한 소회

 
3
  1011
2021-07-27 08:42:51

잠깐 영국에서 생활할 때가 있었습니다.

그때 마침 올림픽을 하던 때 였는데 사람들의 관심이

그전까지 제가 한국에서 느꼈던 올림픽은 9시 뉴스 마지막에 올림픽 메달 집계를 보며 서로 각국이 경쟁하듯 누가 우월함을 등급매기며 응원하는 느낌이었습니다만....

 

그 나라에선...

뉴스에서 각국별 매달 집계를 안해줍디다!!!

하루종일 봤어요!!!

물론 언어가 짧은 제가 놓친걸 수도 있지만, 진짜 안해줬어요.

 

그리고 올림픽 열기가 생각보다 별로였습니다.

그냥 티비에서 가끔 해주고, 관심 있는 사람 봐라~!

뭐 축구가 훨신 더 뜨거운 열기였던걸로 기억 됩니다.

 

이번 일본 올림픽의 느낌이 저한테 영국에서의 올림픽(심지어 몇회인지, 어디서 했는지도 까먹음)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더이상 매달 하나로 나라별로 순위를 매기는 뉴스는 정말 급격하게 줄었네요.(제가 관심이 없는것 같기도 해요) 또 광기에 가까운 매달 집착은 분명 없지만, 훈훈한 소식을 나르며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보기 좋은 것 같습니다.

 

나 혼자의 착각일 수도 있지만, 뭔가 국격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올라간거 같아 얼굴에 미소가 지어지는 하루 입니다.

님의 서명
전생에 가난한 음악가였고,
며칠을 굶은채 기침할 기력도 없는 병든 아내를 바라보며,
다음 생에엔 음악적 능력 대신 평범한 회사원이 되게 해달라 빌고 또 빌었다.

그렇게
이번 생애에 평범한 회사원이 되었다.

그러나,
가슴속에 박힌 음악적 열정은 그대로 남았고,
아무리 노력해도 수준에 도달하지 못하는 마법에 걸려
모짜르트를 바라보는 살리에르의 마음으로 살아간다.

그렇게,
꿈이 별이 되었다.
7
Comments
1
2021-07-27 08:53:35

 선진국으로 갈수록 경쟁의식이나 목표의식이 약해지고 과정에 관심이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개발도상국은 금메달에 온나라가 축제 분위기가 되죠. 이번 태국 여자 태권도선수가 금메달을 따면서 타이거 최라는 별명의 한국 코치가 태국의 히딩크, 박항서가  되었다고 합니다.

어느 쪽이 우월하다기 보다 그 국가에 맞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은 이제 엘리트 체육에서 생활 체육으로 전환할 때가 되었다고 봅니다.

1
2021-07-27 08:54:10

여유가 생길수록 각자가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갖게되니 올림픽은 스포츠를 좋아하는 사람중심으로 모일수 밖에 없죠. 누구는 e-스포츠, 누구는 비보이 등에만 관심을 갖는게 당연하다고 보여집니다. 

 

저만해도 이번 올림픽 경기를 5분이상 본게 하나도 없습니다. 

2
Updated at 2021-07-27 09:00:18

영국은 그런일로 국격을 말하기에는 축구에 대한 관심이 우리나라의 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넘어서는 수준인데요. 유로 2020을 보세요... 훌리건들이 보안요원몸으로 밀어붙이고 경기장 난입하는 나라입니다 ㅋ

미국도 미식축구에 광적이고, 영연방 국가들의 럭비에 대한 관심이라던지. 그 관심의 대상이 올림픽이 아닌 것 뿐이지 대부분의 국가에 메가 이벤트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은 다 있다고 보여집니다.

WR
2021-07-27 09:03:05

축구하는날은 무서워서 밖에 안나갔어욬ㅋㅋㅋ
월드컵 첫날 멋모르고 나갔다가 ㄷㄷㄷㄷ

2021-07-27 08:56:56

공식적으로 금메달 수에 따른 순위는 존재하지 않죠

2
2021-07-27 08:58:52

저도 그냥 9시 뉴스로 봅니다.

Updated at 2021-07-27 09:53:14

일단 영국은 자국 올림픽 위원회가 국가 조직이 아니라 일종의 비영리단체 입니다. 따라서 국가 차원의 행사라기 보다는 IOC가 주관하는 행사에 간거라고 생각하고 심지어 모스코바 올림픽때 서방이 보이콧 했을때도 갈 정도로 국가와는 독립된 조직이라. 우리나라 처럼 메달숫자로 국위선양이나 국력을 과시하는 그런 장으로 보는 시각이 그닥 없다고 봐야죠.
게다가 거기는 축구 크리킷 럭비 등의 스포츠는 영국이아닌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즈 아일랜드 등으로 출전하지 않으면 그닥 뭉쳐서 응원할일이 별로 없고요.
올림픽말고도 자기들이 좋아하는 종목도 많아서 상대적으로 우리와는 좀 틀리다고 봅니다. 크리킷 럭비 F1 등등 다른 종목에도 관심이 많아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