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블루레이‧DVD
ID/PW 찾기 회원가입
[영화 가로보기] 밀레니엄 전후의 미국의 여고생을 그린 영화 두 편
 
9
  1429
Updated at 2021-01-23 21:52:16

우연치않게 비슷한 시기에 보게 된 두 작품에 연결고리가 지어질 때가 있습니다.

[영화 가로보기]라는 타이틀로 두 편 이상의 영화 감상기를 올리려고 생각하고 글을 써 보다 보니 이제는 영화를 보더라도 그냥 보고 끝나지 않고 연결고리가 될 만한 것들을 자꾸 찾아보게 되더군요.

 

이번 작품은 아메리칸 뷰티(Anerican Beauty, 1999)와 레이디 버드(Lady Bird, 2017) 입니다.

레이디 버드는 시얼샤 로넌이 2002년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에 거주하는 여고 졸업반 학생을 연기한 작품이며, 제90회 아카데미 최우수작품상 등 많은 호평을 받았다죠.

아메리칸 뷰티는 제75회 아카데미 최우수작품상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흥행에 성공한 작품으로 카이저 소제로 빅히트를 쳤던 케빈 스페이시가 단란한(것 처럼 보이던) 가정의 가장으로 나와 무기력하면서도 마음 속 열정을 발산할 기회를 찾아 대 변신을 꾀했던 역할을 멋있게 해 내었죠. 그러나 현실에서는... 

 

이 글에서의 주인공은 아메리칸 뷰티의 그 가정의 여고생 외동딸 및 그의 친구입니다. 두 작품 모두 장르가 '드라마' 이긴 하지만 느낌은 확연히 다르죠. 아메리칸 뷰티는 예쁘게 만들어진 느낌이 더 강한것 같고 레이디 버드는 마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담백함 마져 느껴졌습니다.

 

레이디 버드의 주인공 크리스틴은 부모에게 받은 이름이 아닌 스스로에게 지어준 이름 '레이디 버드'를 사용할 정도로 독립심이 강하지만, 고향에서 탈출하기에는 힘이 부쳐 보입니다. 배경이 된 새크라멘토 시는 감독 그레타 거윅의 고향이라죠. 제가 얼마전 쓴 다른 글 [세상의 구석구석]새크라멘토 @캘리포니아 에서 혁이네 님께 추천받은 작품입니다.

 | [세상의 구석구석]새크라멘토 @캘리포니아  |  프라임차한잔

캘리포니아 주에 워낙 국제적으로 유명한 도시가 많다보니 이 도시는 듣보잡 까지는 아니어도 그냥 그런 중소도시 정도로 인식되나 봅니다. 여주인공 레이디 버드가 동경해 마지않던 동부지역(뉴욕)의 문화와 활력은 찾아볼 수 없는... 나이든 자신의 부모와 같은 모습으로까지 느껴지더군요. 여고를 졸업하면 대학이던 취업이던 독립을 해야할 상황이 될 터인데 벗어나고픈 "철로변 구린 동네" 그런 곳이 바로 새크라멘토 의 모습이었습니다. 친구와 수영을 하다가 내 뱉은 대사에도 감정이 그대로 묻어나 있죠. "난 새크라멘토를 벗어나야해! 여기선 숨이 막혀"

(치마길이 지적받은 친구와 함께 학교수녀님 차에 복수 중인 치기어린 여고생들)

 

근처의 Rancho Seco 원자력발전소가 가동되던 1975~89년 까지는 이 도시의 경제상황이 괜찮았을지도 모르지만 지금은 다운타운에서도 활기를 찾기가 어려울 정도여서 관광을 갈 경우 심야에 밖을 나오지 말라고 할 정도라는군요. 지금 시대의 여고생 '레이디 버드'들은 영화에서 보다 더 치열하게 살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아메리칸 뷰티의 배경은 밀레니엄의 몇년 전 쯤 될 것 같고, 장소는 명확하게 나오지는 않았지만 미국내 지역번호(847)로 보건데 일리노이주 시카고 바로 윗동네 정도인 것 같습니다. 뉴욕 만큼은 아니더라도  인근의 디트로이트와 함께 경제대국으로의 미국을 이끌었던 지역으로 레이디 버드의 고향 새크라멘토 보다는 훨씬 세련된 지역임에 분명하겠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의 여고생(여주의 친구)은 성공을 위해선 변두리 촌닭들은 이해 못 할 방법(사진작가와의 부적절한 관계)이라도 해야 한다고 허세 쩌는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네요. 여주 또한 가출한 이웃집 남사친이 함께 가자고 하자(공교롭게도 레이디 버드와 똑같이 뉴욕!) 선뜻 따라나서려 합니다.

(학교에 흡연구역이 있는걸까요? 대놓고 흡연~)

 

이 전에 썼던 [1960년대 미국을 살아간 두여성 이야기]에서의 여성들 보다는 많은 면에서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이제 막 세상을 향해 첫 발을 디뎌야 하는 어린 숙녀들에게 세상은 여전히 녹록치 않게 보이는 곳임에는 분명하겠지요.

 | [영화 가로보기]1960년대 미국을 살아간 두 여성 이야기  |  영화이야기


(뱀다리1) 레이디 버드의 한 장면... 댄스파티 도중 화장실을 갔는데 여자화장실에 대기자가 많아서 곤란한 상황... 여주는 과감하게 남자화장실로 향합니다. 거기에는 줄이 없다면서... (하지만 못볼걸 본...)

왜 여자는 남자보다 화장실에서 오래 기다려야 할까요?

 

(뱀다리2) 공교롭게도? 두 영화 모두 동성애와 관련된 내용이 가볍지 않게 등장합니다. 그럼에도 양쪽 모두 혐오의 대상이 되죠. 그런데 모두 남성동성애자들인것도 공통점이 될까요? 죄악으로 봐야할 지 비정상으로 봐야할 지 취향으로 봐야할 지... 우리 사회도 피해갈 수 없는 과제노트를 이제 막 열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님의 서명
진리는 우리를 자유하게 할 것이다.
13
Comments
2021-01-23 21:28:33

둘다 저도 좋아하는 아름다운 영화들입니다...

WR
2021-01-23 21:58:09

아메리칸 뷰티의 제인(소라 버치)은 딱 그 나이(17세) 정도를 연기한 것 같은데, 레이디 버드의 크리스틴(시얼샤 로넌)은 여고 졸업 몇년 후에 연기한거라 조금 더 능숙?한 느낌이 들더군요.

제가 10년만 먼저 보았어도 그닥 느낌이 없었을지 모르겠는데 이제 우리 딸내미도 10대의 마직막 단계에 있다보니 극 중 딸내미들의 반항과 고민이 남다르게 보이네요.

2021-01-23 22:00:04

와우 제가 정말 좋아하는 영화 두 편이네요!
레이디 버드는 시얼샤 로넌과 로리 멧칼프의 연기가 너무 휼룡하고 메세지가 너무 뚜렷하고 재미도 있어서 좋았고 어메리카 뷰티는 진짜 그냥 처음에 영화 분위기가 독특해서 엄청 몰입하면서 본거 같아요. 나중에 한번 더 보고 싶네요

WR
2021-01-23 22:02:36

저 역시 특별한 매력이 있을까 싶어 미뤄두기만 했던 영화 두 편이 이렇게 몰아 보고나니 느낌이 새롭습니다.

2021-01-23 22:30:43

미나 수바리양이 치어리더 쟈켓을 열어젖히는 순간...

 

갑자기 욕이 나왔습니다.(영화 자체는 걸작이죠!!1) 

WR
2021-01-23 22:41:01

그래서 후반부에... 

1
2021-01-23 22:39:29

레이디버드 관람하셨군요 ^^ 기회 되시면 그레타거윅 주연인 '프란시스 하'도 한번 보셔요. 새크라멘토의 그레타 집과 실제 부모님도 출연하신답니다 ㅎㅎ

WR
2021-01-23 22:42:43

오~ 추천 감사합니다. 

Updated at 2021-01-24 02:27:28

프란시스 하로 그레타 거윅이 눈에 띄었죠. 레이디버드는 기대에 살짝 못미친 면이(주제의 협소함?)이 있었어요.

Updated at 2021-01-24 02:33:21

아메리칸 뷰티는 명작이죠. 저는 종종 매그놀리아하고 헷갈려요.
이안 감독의 아이스 스톰도 미국 사회를 엿보는 재미가 있었어요.
레이디 버드와 비슷한 시기에 본 '지랄발광 17세'도 미국 사회의 단면을 그렸는데 제목번역이 상스럽네요. ㅎㅎ

WR
2021-01-24 07:02:31

어릴때 봤던 미국영화들은 냉전과 세계최강의 시대를 거치며 풍요와 발전의 끝을 달려가던 시대가 어떤건지를 보여줬었다면 그 이후의 영화들은 이젠 더는 없어~ 하고 있는거 같아요 그걸 보는 제 자신 역시 우리나라의 무한발전의 시대 속에서 성장했지만 이젠 성장의 끝이 어디인지를 찾게되는 나이가 되어서 그런지 보는 작품들마다 느낌이 달라지네요

홍콩반환을 10년정도 남겨둔 시점 부터의 그곳 영화들이 그려내는 그들의 미래의 모습에서 불안과 절망의 코드가 읽히는듯 하여 당돌하게도 영화들은 모아서 보겠다고 시작했다가 내 삶의 무게에 휘둘려 포기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늙어가는 자신들의 모습을 자전적으로 그려내는 미국의 작품들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또 내 자신의 미래의 모습이 보이는 것 같은데 이젠 그런것들을 읽어낼 수 있는 경륜이 되어버린 것인지 자문하게 되네요
추천 작품들은 담아두었다가 하나씩 꺼나보겠습니다

2021-01-25 02:42:04

앗, 당연히 보셨을줄 알았는데 본의 아니게 추천이 됐네요. 안 본 눈 부럽습니다. 영화 속 미국사회 단면은 그대로 믿을만한 부분은 미장쎈 등이고 줄거리에서 대수롭지 않은 부분입니다. 사건의 축이나 트리거는 '유별나'야 영화적 소재, 담론거리가 되니까 일반화하는 것은 오해의 소지가 많습니다.^^

WR
2021-01-25 06:39:25

레이디버드 에서도 뉴욕 가고싶어하는 딸을 엄마가 반대하는 이유 중 하나가 911테러 라는 이야기에서 한국사람에게는 거의 잊혀져버린 사건이지만 미국인들에겐 아니겠구나 하는 생각이새롭게 들더군요 그런 것들이 좋았던거 같아요

 
글쓰기